한혜진, FC 구척장신 첫 골 기록…남현희→차수민, 신입들 활약(종합)

'골 때리는 그녀들' 2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골 때리는 그녀들' ©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FC 국대 패밀리와 구척장신이 '골 때리는 그녀들' 리벤지 매치를 시작했다.

23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1차 리그전, A조 FC 불나방, FC 월드클라쓰 대결에서 불나방이 3:1로 승리를 거둔 가운데, B조 FC 국대 패밀리와 FC 구척장신의 대결이 펼쳐졌다.

최용수가 이끄는 구척장신(한혜진 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김진경 차수민)과 김병지가 이끄는 국대 패밀리(한채아 심하은 명서현 양은지 남현희 박승희)의 경기는 리벤지 매치로 지난 시즌에서 국대 패밀리가 구척장신을 상대로 4:0 대승을 거뒀다.

리벤지 매치를 앞두고, 구척장신에서는 김진경, 차수민으로 수비 전력을 보강했고, 국대 패밀리에서는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 박승희 등이 새롭게 합류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경기에 앞서 김병지가 "팀 색깔 확실하게 보여줄 거다"라고 선언하자 최용수는 "경험상 감독들의 허세, 근거 없는 자신감에는 면역력이 생겼다. 더 해라 괜찮다"고 팽팽하게 맞섰다.

구척장신 주장 한혜진은 "꼴찌에게 내일은 없다. 내일이 없는 것처럼 싸우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이어 구척장신의 차수민, 김진경이 안정적인 수비력을 보이며 모두를 긴장시켰고, 차수민이 강력한 슛을 선보이며 '차미네이터'로 급부상했다. 최약체로 불렸던 구척장신의 달라진 모습에 구척장신 전 감독 최진철(월드클라쓰 감독)은 "구척장신이 독을 품었다"며 놀라워했다.

장신 투톱 한혜진과 이현이가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공을 전방까지 몰고 갔고, 악바리 주장 한혜진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발톱 투혼과 함께 혹독한 훈련으로 축구에 누구보다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던 한혜진은 팀 창단이래 첫 번째 골을 기록하며 감동을 안겼다.

예상치 못한 구척장신의 선제골에 김병지가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국대 패밀리는 남현희, 한채아를 앞세워 공격을, 구척장신은 수비를 강화하는 전술로 전반전을 이어갔다. 남현희와 한채아가 끈질긴 공격으로 골문을 계속해서 두드리며 구척장신을 거세게 밀어붙였다.

남현희는 수준급의 트래핑과 방향 전환을 선보이며 '남메시'에 등극, 구척장신을 압박했지만, 구척장신은 탄탄한 수비로 역습의 기회를 노렸다. 그러나 이현이가 전반 종료 직전 부상으로 위기를 맞이해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