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토론배틀 564명 몰려 141대 1…유튜버·변호사·전직 CEO 지원

당초 면접 대상자 100명에서 150명으로 증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국민의힘 대변인단을 뽑기 위한 '토론배틀' 경쟁률이 23일 141 대 1로 집계됐다. 이 중에는 전직 아이돌 가수와 CEO도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마감일이었던 전날(22일) 오후 5시까지 토론배틀 지원자를 모집한 결과 총 564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최연소 참가자는 2003년생으로 만 18세였고, 최연장자 참가자는 1942년생으로 만 79세였다. 지원자의 대부분은 2030으로 Δ20대 지원자 235명 (41.6%) Δ30대 지원자 178명 (31.6%) 이었다.

이번 토론배틀 표제는 "나는 국대다 위드(with) '준스톤'"이다. '국대'는 국민의힘 대변인의 준말, '준스톤'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칭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이름이다.

이 대표는 24일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해 통과자들에 대한 압박 면접을 진행한다.

국민의힘은 예상보다 지원자가 더 몰려 압박 면접 대상자를 100명에서 150명으로 늘렸다.

이번 토론배틀에는 국민의힘 의원의 보좌진과 유튜버, 변호사들이 지원했다고 한다.

1차 평가를 통과한 지원자 중에는 특히 아이돌 '슈퍼주니어' 멤버였던 유동혁씨,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했던 장천 변호사와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16강전은 오는 27일 4대4 토론배틀 형식으로 치러진다. 장소는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 복지TV 스튜디오로 정해졌다.

8강전은 오는 30일에 2대2 토론배틀 형식으로 열린다. 8강에 진출한 8명은 결승전을 거쳐 최종 4명으로 추려진다. 8강전과 결승전은 TV조선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결승전은 7월4일 진행하고 이를 다음날인 5일 방송한 뒤 결과 발표를 생방송으로 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4명은 점수 순으로 결정되며 1·2등은 대변인, 3·4등은 상근부대변인으로 활동한다.

최종 선발된 4명에게는 상금이 주어지고, 상근부대변인 선발자들에 대해서는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 최종 합격자들은 대변인으로 활동하기 위해 당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활동 임기는 6개월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66상승 18.3415:15 08/02
  • 코스닥 : 1037.37상승 6.2315:15 08/02
  • 원달러 : 1150.70상승 0.415:15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15 08/02
  • 금 : 73.90상승 0.2215:15 08/02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연합훈련 예정대로 진행해야"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