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은행 VIP, 번호표 뽑아본 적 없어"…재테크 여왕의 비법은(종합)

'라디오스타' 2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전원주가 '라디오스타'를 통해 재테크 비법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재테크 여왕이라 불리는 전원주가 깜짝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앉으나 서나 똑같은 짠순이 전원주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연예계 주식 고수로 잘 알려진 전원주는 "한때는 다들 몰라보고 아무도 쳐다보지 않았는데 요즘은 젊은이들이 제가 지나가면 반갑다고 비법을 가르쳐 달라고 하더라. 젊은 사람들 기운을 받으니 살맛이 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곤란한 점도 있다고. 전원주는 "가는 곳마다 주식 노하우를 알려 달라고 전부 그런다. 아주 곤란해 죽겠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어 "사실 제가 50만 원 월급 받을 때부터 놀러도 안 가고 딱 가는 데가 증권 회사였다. 그리고 부동산 가서 급매물을 알아보러 다녔다. 저녁은 시장에 가는데 떨이 제품을 찾았다"라고 설명했다.

전원주는 부자가 된 비법을 공개했다. "정말 저는 돈이 아쉬웠다. 어린 시절을 힘들게 보냈다. 돈의 중요성을 그때부터 느꼈다"라면서 "500만 원부터 모아서 주식을 시작했다. 제일 중요한 게 분산 투자다. 팔 생각하지 말고 계속 긁어 모아라. 언젠가는 올라가니까 계속 기다려라"라고 강조했다. 그는 "10년 기다린 주식이 있다. 10배 올라가더라. 티끌 모을 때가 힘들지 어느 단계쯤 올라가면 느긋해진다"라고 말했다.

"주식에서 종목 선택 기준은 뭐냐"라는 질문도 받았다. 전원주는 "회사를 본다. 발전 가능성, 종목 추천자의 관상을 본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진짜 부자가 된 비법에 대해서는 "제 고향이 개성이다. 지독하다, 진짜 안 쓴다. 부모님께 물려받아 절약한다. 우리집에서는 전등도 하나만 켰다. 너무 안 쓰니까 검침원이 조사까지 왔다. 뭐가 잘못된 거 아니냐고. 진짜 아끼는 건 나 못 따라온다. 휴지도 아껴서 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원주는 '은행 VIP' 포스를 자랑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은행도 돈 찾으러 갈 때가 없고 돈을 넣으러만 간다. 보통 은행에 가면 번호표부터 뽑지 않냐. 난 은행 가서 표를 뽑아본 역사가 없다"라고 해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전원주는 "은행에 갈 일이 있으면 전화가 온다. '선생님 시간 되시는 날 언제냐, 차를 보내겠다' 한다. 들어가는 방도 따로 있는데 은행에 가면 다 나와서 맞아준다. 얼마나 좋냐"라고 털어놔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