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동거' 강한나, 장기용 모른 체하는 혜리에 공감…과거 회상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간 떨어지는 동거' © 뉴스1
tvN '간 떨어지는 동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간 떨어지는 동거' 강한나가 장기용과의 기억을 떠올리면서도 모른 체하는 혜리의 행동을 공감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간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연출 남성우)에서는 기억이 지워지지 않은 것을 숨기는 이담(혜리 분)의 모습에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는 양혜선(강한나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양혜선은 이담을 향한 질투심을 드러내는 신우여(장기용 분)에게 "솔직히 둘이 있는 거 보고 질투 났지? 구슬 빼면서 양심까지 빼버렸냐"며 한참 어린 이담을 좋아하면서 도재진(김도완 분)을 질투하는 것을 지적했다.

그런 양혜선에게 신우여는 "네가 그랬지, 감정을 가져서 끝이 좋았었던 적이 있었냐고"라며 운을 뗐다. 어떤 희망도 보이지 않아 누구에게도 마음을 주지 않고 살아왔다는 신우여는 "넌 매번 그렇게 아파해놓고 어떻게 다시 사랑할 수 있었던 거지?"라고 물었다.

이에 양혜선은 이담이 도재진, 계선우(배인혁 분)과 함께 있는 사진을 전송해 신우여의 질투를 유발하며 "질투만큼 솔직한 감정도 없다. 어떻게 다시 사랑할 수 있었냐고 물었지? 나는 과거를 이유 삼아 시작도 못 해보고 끝내긴 싫었다"고 답했다.

이후 양혜선은 이담이 기억이 지워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됐고, 모든 걸 알면서도 모른 척하는 이담의 모습에서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과거 양혜선은 사랑하는 이의 죽음에 괴로워 신우여를 찾아 기억을 지워달라 애원한 적이 있었고, 기억을 모두 지우겠냐는 신우여의 물음에 "조금만 남겨줘. 떠올려도 죽고 싶지 않을 정도로만"이라고 답했던 것.

양혜선은 자신의 마음과 이담의 마음이 같을 것이라며 "함께 했던 기억이 다 사라지는 건 싫어서 조금이라도 안고 가고 싶은 그런 마음 아닐까?"라고 털어놨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18:03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18:03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18:0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3 07/26
  • 금 : 72.25상승 0.8218:03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