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국공립합창단 '찬송가 선교행위' 중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립합창단 공연모습© 뉴스1
국립합창단 공연모습©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위원장 도심, 이하 조계종 종평위)가 대구시립합창단 창립 40주년 공연에서 기독교 찬양곡 위주로 편성된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조계종 종평위는 지난 23일 발표한 성명에서 "국민 세금으로 운영하는 국립합창단과 일부 시립합창단이 특정 종교를 찬양하는 '선교 공연'을 하는 것은 설립 취지에 어긋나는 일"이라며 "다종교 사회인 우리나라에서 종교적 갈등을 유발하고 국민을 분열하는 일"이라고 했다.

종평위는 "대구시립합창단은 창립 40주년 공연을 진행하면서 기독교 찬양 일색의 곡을 공연했다"며 "부처님오신날 하루 전날에도 앵콜 공연을 진행하려다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고 했다. 이어 "대구시립합창단의 '찬송가 선교행위'는 일회성이 아니라 상습적이고 교묘하게 진행됐다"고도 주장했다.

대구불교총연합회는 최근 4년간 대구시립합창단의 연주목록 193곡을 전수조사해 절반에 육박하는 88곡(46%)이 기독교 찬송가였다고 밝힌 바 있다. 국립합창단도 2013년부터 진행한 정기공연에서 전곡이 기독교 종교음악으로 편성된 경우가 25회나 있었다.

조계종 종평위는 "서양 작곡자들이 기독교 음악을 다수 작곡했지만 모든 작품이 기독교 찬송가가 아니다"라며 "국립합창단이 모든 곡을 기독교 찬양곡으로 편성한 것은 의도적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종평위는 "대구시가 시립합창단의 종교편향 방지 및 공공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한 조치를 환영한다"며 "앞으로 국립합창단을 비롯해 지자체 시립합창단의 종교편향 행위도 근절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