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30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박형준호' 본격 항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박형준 부산시장, 드미트리 케르켄테즈 BIE 사무총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획단장, 유대종 주불대사/사진=부산시
왼쪽부터 박형준 부산시장, 드미트리 케르켄테즈 BIE 사무총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획단장, 유대종 주불대사/사진=부산시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범정부 유치기획단장인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함께 프랑스 파리에 있는 국제박람회기구 사무국을 방문하여 2030세계박람회 유치신청서(Candidature letter)를 제출했다.

박 시장의 이번 해외 출장은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짧은 일정으로, 시장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이다. 

이번 출장은 대한민국과 부산의 미래발전의 획기적인 모멘텀이 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대장정의 출발을 알리고, 아울러 파리에 소재하고 있는 세계최대 스타트업 캠퍼스 Station F와 세계최대 글로벌 럭셔리 그룹인 LVMH를 방문하여 지역 창업기업의 프랑스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유치신청서(김부겸 국무총리 명의)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주제, 개최기간, 장소, 정부의 개최의지 등이 포함되어 있다. 유치신청서상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는 ”세계의 대전환, 더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Transforming our world, Navigating toward a better future)’이며, 2030년 5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6개월간 부산광역시 북항 일원에서 개최하기를 희망하고 정부 및 부산의 강력한 유치 의지가 담겨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드미트리 케르켄테즈 국제박람회기구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 “대한민국 정부 유치 의지를 충분히 전달하였으며, 340만 부산시민들이 2030세계박람회 개최를 간절히 희망하고 있다는 것을 잘 전달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엑스포 유치를 위한 중요한 세 가지 요인은 도시 매력과 전망, 엑스포 주제와 비전, 기업들의 역할이라고 들었다.”면서 “1시간 가까운 면담을 통해 희망을 느꼈다. 개최지가 결정될 때까지 엑스포 비전을 정교하게 갖추고 정부, 기업과 함께 민·관이 협력하여 반드시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아울러 박형준 시장은 파리 출장 후 시민들의 강렬한 유치 의지와 적극적인 동참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전하면서, 340만 시민과 함께 ‘원팀’이 되어서 본격적인 해외 경쟁 무대에서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는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이에 대한 포부를 대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6월28 오전 11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유치의지 표명, 대시민 브리핑 기자간담회를 열고 성공적인 유치를 위한 유치 전략과제를 밝히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할 계획이다. 이어 ▲실질적인 해외유치 교섭 활동을 주도하게 될 ‘2030부산세계박람회 민간유치위원회’를 국가 차원에서 설립(7월 중)을 준비하고 있으며, 부산시 차원의 범시민 유치결의대회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경제 일정으로 지난 22일 세계 최대의 스타트업 캠퍼스인 Station F를 방문하여 파리지역 액셀러레이터 Creative Valley의 대표 얀 고즐란(Yann Gozlan)을 만났다. 2020년부터 (재)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진행해 오고 있는 협력사업인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의 발전방향을 논의하고, 부산출신 기업 노마드헐 김효정 대표 등을 만나 유럽시장 개척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도 가졌다.

아울러, 루이비통, 크리스찬디올 등 명품 브랜드 법인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LVMH그룹’ 본사를 방문해 장 밥티스트 보아장(Jean-Baptiste Voisin) 최고전략책임자를 만나 부산시 패션·뷰티·플랫폼 기업과 LVMH가 상품·서비스 등을 공동 개발하고자 앞으로의 협업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여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형준 시장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취임 후 첫 해외마켓팅 일정을 소화하면서 미래신성장 산업의 동력이 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했으며, 세계적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1867년 파리 엑스포를 통해 세계 무대에 데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듯이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지원을 통해 부산에서 성장한 벤처기업이 2030부산세계박람회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음 하는 짜릿한 상상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해 시민 여러분의 열렬한 지지와 응원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BIE는 유치신청서를 오는 10월29일까지 접수 받을 예정이며, 2022년 현지실사를 거쳐 2023년 중 회원국 투표를 통해 개최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