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 학대에 몸무게 24kg까지 빠진 가정부… 결국 사망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싱가포르 여성이 미얀마 출신 가정부를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싱가포르 여성이 미얀마 출신 가정부를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싱가포르 여성이 미얀마 출신 가정부를 지속적으로 학대하고 밥조차 제대로 주지 않아 결국 그가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해당 여성은 징역 30년형을 선고 받았다.

지난 22일(현지시각)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한 경찰관 부인인 가이야티리 무루가얀이 2016년 자신의 학대로 숨진 가정부 피앙 응가이 돈 사건의 재판에서 징역 30년형을 선고 받은 사실을 보도했다.

재판부는 무루가얀이 피앙에게 준 식사는 얇게 썰어 물에 적신 빵 조각과 냉장고에 있는 차가운 음식, 소량의 쌀 등이었다고 설명했다. 제대로 된 끼니조차 보장 받지 못한 피앙은 14개월 만에 몸무게가 15㎏이나 감소했다.

피앙의 사망 당시 몸무게는 겨우 24㎏에 불과했다. 그는 가정부로 일하기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한 지난 2015년 10월부터 무루가얀에게 상습적인 폭행도 당했다. 무루가얀의 집안 곳곳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는 피앙이 사망 직전 마지막 달에 겪은 학대 장면이 고스란히 찍혀 있었다.

무루가얀은 다리미를 이용해 피앙의 몸에 화상을 입히고 그를 헝겊 인형처럼 내던지는 등 반복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 무루가얀의 어머니도 피앙을 폭행하는 과정에 가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피앙은 학대를 견디지 못하고 지난 2016년 7월 사망했다. 부검 결과 반복적으로 목이 졸려 산소 결핍이 발생한 것이 직접적인 사인으로 확인됐다.

재판을 맡은 판사는 이 사건을 "최악의 과실치사 사건"이라며 "젊은 여성(피앙)이 죽기 전까지 견뎌야 했던 학대의 수준은 말로 정확히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무루가얀의 변호인 측은 "피고인은 우울증과 강박성 성격 장애를 앓고 있다"고 주장하며 최대 8~9년의 징역형을 요구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징역 30년형을 선고했다.

이밖에 현재 경찰 직무가 정지된 무루가얀의 남편과 폭행에 가담한 어머니 역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몇 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