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에 ‘메스’ 던지며 폭언하는 부산대병원 의사… “인간의 지능 맞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대병원에서 의사가 간호사에게 폭언을 하고 수술용 칼을 바닥에 내던지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부산대병원에서 의사가 간호사에게 폭언을 하고 수술용 칼을 바닥에 내던지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부산대학교 병원에서 의사가 간호사에게 폭언을 하고 수술용 칼(메스)을 던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23일 부산대병원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3일 병원 중앙수술실에서 A교수가 간호사들이 실수하자 수술용 칼을 던졌다는 피해 간호사들의 주장이 나왔다. 해당 수술용 칼은 표창처럼 날아가 바닥에 꽂힌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간호사들은 A교수가 지난달 20일까지 수술용 칼을 총 세차례 던졌다고 노조에 증언했다. A교수가 간호사들을 향해 인격 모독성 발언을 하고 모욕적인 일을 당하게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간호사들은 “A교수가 인간의 지능을 가졌는지 궁금하다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며 “의료장비를 반복적으로 바닥에 던져 간호사에게 주워오도록 시키는 등의 행동도 했다”고 주장했다. 

피해를 주장한 간호사는 모두 5명이며 이들은 A교수를 부산 서부경찰서에 고소한 상태다. 별도로 노조는 병원에 해당 교수를 중징계 해 달라고 요청했다. 다만 아직 병원 측의 공식적인 조치는 확인되지 않았다.

A교수는 논란이 불거지자 수술실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병원 홍보실을 통해 “병원 측 조사가 이뤄지면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대병원 측은 “간호사가 수술 과정에서 잘못된 메스를 건넸고 이를 밀쳐내면서 메스가 바닥에 떨어져 꽂혔다는 게 A교수의 입장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