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지역사무소 성폭력 의혹 가해자는 사촌동생… 민주당 “철저히 조사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성폭력 의혹이 불거져 지난 22일 가해자가 직무배제 조치 됐다. 사진은 지난 4월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발언하는 양 의원. /사진=뉴스1
최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성폭력 의혹이 불거져 지난 22일 가해자가 직무배제 조치 됐다. 사진은 지난 4월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발언하는 양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양향자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불거진 성폭력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양 의원 지역 사무소에서 회계책임을 맡고 있던 50대 A씨는 부하 직원 B씨에게 상습 성추행·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지난 22일 직무에서 배제됐다.

양 의원의 사촌 동생인 A씨는 지난해 양 의원이 당선된 이후 지역사무소에서 근무하며 수개월에 걸쳐 B씨에 성폭력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신고를 위해 민주당 중앙당에 갔지만 피해신고서는 작성하지 않고 구두진술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양 의원 지역사무실 성범죄 의혹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철저히 조사하고 최대한 엄중하고 신속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보도된 의혹에 대한 확인 및 조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지만 그 모든 것에 앞서 큰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분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양 의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처음 보고 받고 지난 16일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에게 시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민주당은 피해자 격리, 관련자 직무배재, 지역사무실 폐쇄, 중앙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의 피해자 상담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이 사건에 대한 사법절차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당 차원의 가해자 조사를 신속하게 병행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당 차원에서도 엄중하고 철저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18:03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18:03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18:0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3 07/26
  • 금 : 72.25상승 0.8218:03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