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CEO 직할 'ESG추진단' 신설… "지속 가능한 가치 실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이 ESG 경영 추진을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의 스마트십 솔루션이 탑재된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ESG 경영 추진을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의 스마트십 솔루션이 탑재된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관련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을 재개하는 등 ESG 경영 추진을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조직개편을 통해 'DSME ESG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 ESG 경영을 총괄하는 추진단은 조선소장이 단장을 맡고 추진단 산하에 실무를 담당할 ESG 추진국과 환경, 사회, 지배구조 분과를 뒀다. 여기에 청년이사회가 활동에 동참, 경영진을 비롯한 전임직원의 실질적인 추진에 방점을 두고 활동한다.

ESG 추진단은 전 세계적인 신재생에너지 전환 흐름에 발맞춰 환경분야에 역점을 두고 활동에 들어간다. 선박 건조에 적용할 친환경 기술뿐 아니라 '2050년 탄소중립목표 달성'을 위한 조선소 내 친환경 추진 방안을 단계적으로 실행에 옮긴다는 취지다. 주요 과제로 ▲대용량 전력사용 설비 효율화 ▲온실가스 감축 중장기 로드맵 구축 ▲친환경 제품·기술연구 지속 투자 등 즉시 실천 가능한 방안을 우선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앞으로 추진단을 최고 심의 기구인 이사회 내 전문 위원회로 승격하는 등 ESG 경영에 무게감을 더하고 전문성도 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효율적인 추진단 운영을 위해 ESG 글로벌 가이드라인을 적용한 맞춤형 전략을 수립, 4개년 중장기 로드맵을 제시했다. ESG 경영 토대 마련에 집중할 올해를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경영 목표와 전략을 ESG로 전환한다. 국내외 전문기관으로부터 평가와 검증을 통해 ESG 추진 전략의 기틀을 마련해 오는 2024년까지 ESG 경영 내재화 및 혁신을 마무리하고 업계 최고 수준의 'ESG경영 실천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대우조선해양은 5년간 휴간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도 다시 발행한다. 보고서는 회사의 경영 성과, 활동 및 중장기 전략을 ESG 관점에서 이해관계자들에게 투명하고 체계적으로 알리기 위해 작성됐으며 연차보고서와 결합한 통합보고서 형태로 발간된다. 보고서는 이달 말 홈페이지를 통해 국문과 영문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이제 ESG 경영은 기업 활동의 키워드임과 동시에 시대적 요구라 할 수 있다"며 "외형적 성장에 그치지 않고 미래의 지속 가능한 가치 실현에도 나서 선주를 비롯한 모든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