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엔 얌전한데"… '♥현빈' 손예진, 프로도 감탄한 승부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예진의 골프실력이 공개됐다. /사진='임진한 클라스' 캡처
손예진의 골프실력이 공개됐다. /사진='임진한 클라스' 캡처

배우 손예진이 프로골퍼가 칭찬할 정도의 골프 실력을 자랑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의 셀럽 러브골프에는 손예진이 출연했다.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을 "모든 스포츠를 사랑하고, 특히 골프를 사랑하는 분이다. 여기에 나올 분이 아닌데 제가 며칠을 따라다니며 떼써서 와주셨다"고 소개했다. 

손예진은 "선생님께 보은을 하기 위해 나왔다. 제가 부족해서 나와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저 같은 골린이들을 위해 나왔다"라며 출연 이유를 전했다.

임진한은 "개인적으로 보면 폼도 예쁘고 참 좋다. 잘 친다"고 손예진의 골프 실력을 칭찬했다. 손예진은 "골프 시작한 지 3년 조금 넘었다. 언제쯤 잘 칠 수 있을까 생각한다. 치면서는 자기 폼이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누가 찍어준 영상을 보면 깜짝 놀란다. 내가 이렇게 바보같이 치나"라며 자신의 실력을 스스로 평가했다.

임진한은 "손예진이 평소에는 얌전한데 골프만 치면 승부욕이 생겨서 과감하게 때린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제가 성격이 급해서 그렇다"고 전했다.

임진한은 "퍼트를 좀 더 잘하면 무조건 86 정도 나올 거 같다. 가끔 코스에 함께 나가서 우리끼리 작은 내기를 하는데 102개로 보고 전 파플레이로 봐서 핸디 30 주면 제가 매번 진다. 저하고 치면 맨날 90타 보기 플레이 친다"며 웃었다. 손예진은 "선생님이 봐주신 거다"고 화답했다.

손예진은 "골프에 사람들이 요즘 더 관심을 갖고 있다. 미쳐있는 사람들도 많지 않나. 이게 마음대로 안 되니 더 재미있는 거 같다. 그리고 연습한 만큼 성과가 나오니 재밌는 거 같다. 그런데 아무리 연습해도 안 맞는 날은 안 맞는다. 정답이 없는 게 골프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