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다시 불붙은 '조선일보 폐간' 청와대 청원… 하루 새 4건 접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녀를 연상하는 그림을 성매매 기사에 사용한 조선일보를 폐간해달라는 청원이 지난 23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청원게시판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녀를 연상하는 그림을 성매매 기사에 사용한 조선일보를 폐간해달라는 청원이 지난 23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청원게시판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딸로 유추되는 일러스트를 성매매 관련 기사에 사용해 논란을 빚은 조선일보를 폐간하거나 처벌하라는 요구가 하루 새 4건이나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왔다.

지난 23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조선일보 폐간시켜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시작으로 ▲허위날조기사를 올린 조선일보와 *** 기자를 처벌해주십시요 ▲조선일보를 폐간해 주세요! ▲**전장관과 딸의 이미지를 성폭행 사건 기사에 사용한 악랄한 언론사를 처벌해주세요 등 조선일보 폐간이나 처벌을 요구하는 4건의 청원이 잇따라 게재됐다.

가장 먼저 올라온 '조선일보 폐간시켜주십시오'라는 청원에는 24일 오전 10시 기준 9만5000여명이 동의했으며 나머지 청원글에도 각각 1만~2만대의 동의가 달렸다. '조선일보 폐간시켜주십시오'라는 청원글은 늦어도 25일까지 청와대 측의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오전 5시 조선닷컴에 게시된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턴 3인조'라는 기사에 여성 1명과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일러스트를 사용했다. 기사에 사용된 해당 일러스트가 조 전 장관 부녀를 떠올린다는 지적을 받자 조선일보는 지난 23일 '조국씨 자녀와 독자들께 사과드린다'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2019년 7월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일본 극우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취소'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25만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당시 청와대는 "언론사를 폐간하거나 방송사의 허가를 취소하는 것은 정해진 법과 절차에 따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사안"이라며 "이번 청원을 계기로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보장하면서 언론과 방송의 사회적 책임을 높일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통해 뒷받침하는 노력을 더욱 책임감 있게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