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커미셔너, 이물질 검사 불만에 단호한 입장… "바꿀 계획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인터뷰를 인용해 이물질 검사는 잘 이뤄지고 있고 규정을 바꿀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3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워싱턴 내셔널스 경기에서 경기 중 여러번 이물질 검사를 받자 모자를 던지고 벨트를 풀며 항의하는 맥스 셔저. /사진=워싱턴 내셔널스 공식 트위터
2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인터뷰를 인용해 이물질 검사는 잘 이뤄지고 있고 규정을 바꿀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3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워싱턴 내셔널스 경기에서 경기 중 여러번 이물질 검사를 받자 모자를 던지고 벨트를 풀며 항의하는 맥스 셔저. /사진=워싱턴 내셔널스 공식 트위터
롭 맨프레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커미셔너가 투수들에 대한 이물질 검사에 "잘 이뤄지고 있고 규칙을 바꿀 계획이 없다"며 문제가 없다는 뜻을 나타냈다.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는 24일(이하 한국시각) 맨프레드 커미셔너와의 인터뷰를 인용해 "검사를 시작한 지 이틀 정도 됐지만 아직 적발 사례는 없으며 규칙을 수정할 계획이 없다"며 "선수들도 협조적이고 검사 효과도 좋다"고 밝혔다. 이어 "회전수가 감소하는 데이터가 나오고 있고 검사 결과도 만족스럽다"며 "어제 필라델피아에서 있었던 일은 작은 사건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맨프레드가 지적한 사건은 지난 23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워싱턴 내셔널스 경기에서 나온 맥스 셔저의 항의를 말한다. 워싱턴 투수 셔저는 이날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고 세 차례나 이물질 검사를 받았다.

셔저는 같은날 5이닝 동안 2피안타 3볼넷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하지만 상대 벤치에서 이물질을 바른 것이 의심된다며 심판진에게 계속 검사를 요구했고 시합 중간에 강도 높은 이물질 검사를 받았다.

셔저는 연이은 검사에 짜증을 내며 심판에게 항의했다. 이후 항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마운드에서 모자를 벗어 던지고 벨트를 풀며 불만을 터트리기도 했다.

마이크 리조 워싱턴 내셔널스 단장은 이날 경기가 끝나고 스포츠 정키와의 인터뷰에서 "필라델피아 벤치는 무리한 이물질 검사를 요구했다"면서 "야구계 전체가 수치스러웠던 일"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24일 "(리조 단장 발언에) 답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변준수
변준수 byunjs@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변준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