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전력거래소·인코어드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정숙경 LG유플러스 담당, 김완홍 한국전력거래소 처장, 최종웅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대표가 MOU를 맺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LGU+
(왼쪽부터) 정숙경 LG유플러스 담당, 김완홍 한국전력거래소 처장, 최종웅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대표가 MOU를 맺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는 한국전력거래소 및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그린뉴딜’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태양광·풍력 등을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 국산 계량기 및 인프라를 보급·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가 에너지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발전량을 측정하는 ‘계량기’와 발전 데이터를 수집·전송하는 ‘인프라’가 필수다. 하지만 대부분 계량기가 외산 제품이라는 점과 발전데이터 인프라를 제공하는 사업자가 제한적이라 중소 발전사업자는 비용 부담을 안게 된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LG유플러스를 비롯한 3사는 국내 기술로 발전량을 측정할 수 있는 원거리 전송장치(RTU)를 개발한다. LTE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전 데이터를 수집·전송할 수 있는 인프라를 공동 구축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통신 모뎀과 전력거래소 간 통신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맡는다.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는 발전사업자의 신규 전력시장 진입에 필요한 통신 모뎀을 개발한다. 전력거래소는 국산 계량기의 보급·확산에 필요한 각종 업무와 행정을 담당한다.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시장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설비용량 500kW미만의 소규모 신재생발전기의 전력시장 진입이 예상됨에 따라 국내 기술로 개발된 모니터링 인프라의 조기 확산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향후 3사는 국산 계량기의 확산을 위한 제반여건 조성에도 공동대응할 계획이다.

정숙경 LG유플러스 무선사업담당은 “이번 MOU로 IoT 기술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사업 활성화에 기여하게 됐다”며 “다양한 에너지 분야 공동사업 개발을 통해 부가가치를 확대함과 동시에 친환경 에너지 활성화로 국민 편익이 증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