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위장약 '펙수프라잔' 글로벌 진출 가속화… 美·中 등에 1조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이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펙수프라잔' 해외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사진=머니S
대웅제약이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펙수프라잔' 해외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사진=머니S

대웅제약이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펙수프라잔' 해외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해 중남미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에는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 기술 수출했다. 지금까지 펙수프라잔 기술 수출액은 1조원대에 달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은 콜롬비아 바이오파스사와 펙수프라잔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총 계약 규모는 한화 약 340억원이다. 바이오파스사는 콜롬비아·에콰도르·페루·칠레에서 펙수프라잔 유통·판매 권한을 획득했다.

펙수프라잔 글로벌 진출은 멕시코, 브라질 등 중남미 시장에서 출발했다. 대웅제약은 2020년 멕시코, 브라질 제약사와의 펙수프라잔 수출계약 소식을 전해왔다. 약 1400억원 규모였다.

대웅제약은 지난 3월18일에는 중국 제약사 상해하이니와 38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시장 진출은 이르면 2022년이 될 전망이다.

중국 의약품관리국(NMPA)은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3상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했다. 특히 국내에서 진행한 임상 1상과 2상을 인정한점이 주목을 받았다.

대웅제약은 중국인 30명을 대상으로 '약식(略式) 1상'을 진행한 후 임상 3상에 진입해 2022년까지는 임상 3상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6월8일에는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진출에 성공했다. 대웅제약은 미국 뉴로가스트릭스(Neurogastrx)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4300억원으로 계약규모가 가장 크다.

대웅제약은 미국에서 펙수프라잔 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임상 개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고 소화기 제품 개발 경험이 있는 파트너사와 협업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뉴로가스트릭스는 소화기 분야 전문 회사로 화이자, 로슈, GSK 등 출신들이 최고 경영진들로 구성된 회사로 알려졌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지난해 펙수프라잔 첫 수출 계약으로 중남미 시장에 진출하게 된 데 이어 미국과 중국까지 해외 시장을 더욱 확대 진출하게 됐다"며 "앞으로 펙수프라잔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아시아·중남미·중동 등 전세계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에게 양질의 치료적 대안을 제공해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