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출신이면 인정, 해명 의미 없어"… 한예슬, 2차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한예슬이 룸살롱 출신 루머를 재차 해명하면서 법적 대응 진행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룸살롱 출신 루머를 재차 해명하면서 법적 대응 진행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2차 해명에 나섰다. 한예슬은 2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영상을 올리며 룸살롱 출신이라는 루머를 언급했다. 

한예슬은 “첫 번째 해명영상에서 O와 X로 대답을 했다. ‘한예슬은 LA 룸살롱 출신’라는 루머에 ‘아니다’라고 대답을 했음에도 아리송해하는 분, 걱정하는 팬을 위해 나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는 과거 룸살롱에서 일하지 않았다”면서 “만일 내가 정말 룸살롱 출신이라면 당연히 이를 인정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과거를 숨기지 않는다. 과거 또한 저의 일부라고 생각하고 지금의 모습은 제가 노력해서 얻은 당당한 모습이라고 생각한다”며 “설사 내가 과거에 어떤 잘못을 했다 한들 그건 과거일 뿐 20년이 지난 지금 내가 걸어온 길에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부끄러움이 없다. 거듭 부인했는데도 이를 인정하라는 일부 사람들의 강압적 태도가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보는 아무나할 수 있는 것 아니냐. 제보만으로 상황이 입증된다면 확신이 된다면 나도 할 수 있다”며 “내가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있지 않은 사실을 인정하라고 하는데 어떻게 반응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한예슬은 “지금 상황을 피하면 루머는 평생 저를 따라다닐 것”이라며 “명예롭게 죽는 일이 있어도 나를 위해 싸워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 루머(룸살롱 관련)는 20년 전부터 나를 따라다녔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싸워보겠다”고 했다.

한예슬은 자신에게 쏟아진 일부 응원 댓글을 직접 읽으며 자신에게 큰 힘이 됐다고 했다. 자신에게 우호적인 기사를 써준 기자들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표하기도 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한예슬은 “앞서 해명을 했기 때문에 이에 대해 더 이야기를 하는 것은 의미가 없어 보인다”면서 “고소를 진행하고 있고 변호사를 선임했고 법무법인에서 법적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했다.

또한 “그 사람(유튜버 김용호)이 주장하는 것과 제가 주장하는 것의 충돌인데 이는 법정에서 가려내야 하는 상황”이라며 “소송 진행 과정은 중간중간 업데이트해주겠다. 나머지 궁금한 부분은 변호사를 통해 증명해나가겠다”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