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은 이제부터… 카카오 vs 네이버 시총 다시 7880억원차로 좁혀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T 대장주 카카오와 네이버의 코스피 시총 3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사진=뉴스1
IT 대장주 카카오와 네이버의 코스피 시총 3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사진=뉴스1
IT 대장주 카카오와 네이버의 코스피 시총 3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1만2500원(7.37%) 내린 15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NAVER는 4000원(0.94%) 하락한 41만9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네이버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68조9085억원을 기록하면서 카카오(69조6969억원)를 7884억원차로 바짝 추격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카카오는 이달 처음으로 라이벌인 네이버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3위 자리에 올랐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카카오가 75조2460억원을 기록했으며 네이버는 69조5655억원으로 집계됐다. 양사 모두 신고가를 나란히 경신하면서 시가총액이 5조원 가량 늘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카카오에 대한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7% 이상 급락하자 네이버와의 격차가 다시 1조원대로 좁혀졌다.

증권가는 카카오와 네이버의 주가 전망이 밝다고 보고 있다. 카카오의 경우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한 마케팅 플랫폼으로 변화하고 있어 기업가치 상승이 지속될 것이며 네이버의 역시 글로벌 플랫폼 성장이 기대되는 곳으로 큰 그림에서 더 매력적이란 분석이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카카오의 사업 구조가 미래형, 성장형 사업에 집중돼 있고 이들 시장에서 지배적 위치를 확보한 후 수익화에 나서는 전략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국내 지배적 플랫폼 사업자로서 주요 비즈니스의 고성장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카카오의 기업 가치 상승 역시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각에서는 카카오에 내어줬던 시총 3위 자리를 조만간 네이버가 다시 가져올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최근 카카오가 자회사 상장과 사업 확대 등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주가 상승세가 부진했던 네이버에게도 눈길이 쏠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광고, 커머스, 핀테크, 웹툰 등 각 부분에서 네이버의 숨겨진 가치가 카카오 대비 저평가됐다"며 "향후 네이버의 자회사 네이버웹툰, 네이버제트(제페토)의 실적개선, Z홀딩스 주가 회복으로 네이버의 본격적인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9.22하락 13.3113:47 07/28
  • 코스닥 : 1033.97하락 12.5813:47 07/28
  • 원달러 : 1156.00상승 5.913:47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3:47 07/28
  • 금 : 73.02상승 1.4313:47 07/28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6.25 참전 외손녀 '주한 호주대사' 접견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 [머니S포토] 회의실 이동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