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 매매하고 물량 빼돌리고… 국토부, 부정청약 등 299건 수사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교통부는 2020년 하반기 분양단지를 대상으로 한국부동산원과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302건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적발, 이 가운데 299건을 수사의뢰했다. /사진=뉴시스
국토교통부는 2020년 하반기 분양단지를 대상으로 한국부동산원과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302건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적발, 이 가운데 299건을 수사의뢰했다. /사진=뉴시스
# A씨 등 4명은 같은 컴퓨터로 같은 시간대에 청약해 당첨됐는데 본인이나 가족이 아닌 제3자가 대리계약을 체결했다. 같은 컴퓨터로 총 34건을 청약, 10건이 당첨되는 등 청약브로커와 공모해 대리청약‧대리계약 등 방법으로 청약통장을 매매하는 경우로 의심돼 적발됐다. 

# B 시행사는 당첨취소 물량에 대해 예비입주자 일부에게만 동‧호수 추첨 참여의사를 확인했다. 추첨 잔여물량에 대해서도 공개모집의 방법으로 일반에게 공급하지 않고 분양대행사 직원 등에게 임의공급하는 불법공급을 자행했다.

국토교통부는 주택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2020년 하반기 분양단지를 대상으로 한국부동산원과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부정청약' '불법공급' 등 총 302건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적발하고 이 가운데 299건을 수사의뢰했다고 24일 밝혔다.

적발된 유형을 보면 ▲(통장매매) 청약브로커가 당첨 가능성이 높은 청약자의 금융인증서 등을 넘겨받아 대리청약하거나, 당첨 후 대리계약을 체결하는 등 청약통장 또는 청약자격을 매매하는 방식의 부정청약 185건 ▲(위장전입) 해당지역 거주자의 청약자격을 얻기 위해 실제 거주하지 않고 주소지만 옮겨 청약하는 방식의 부정청약 57건 ▲(불법공급) 당첨취소 물량을 예비입주자 일부에게만 안내하거나, 사업주체의 지인 등과 계약하는 방식의 불법공급 등 57건 ▲(부적격청약) 부양가족수 산정 오류 등 당첨취소 대상 3건 등이다.

이 가운데 국토부는 부정청약(242건) 및 불법공급(57건) 혐의가 있는 299건에 대해서는 경찰청에 수사의뢰해 주택법 위반시 형사처벌과 함께 계약취소(주택환수) 및 향후 10년간 주택청약자격 제한조치도 취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에는 2020년 상반기 분양단지에 대해 228건의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적발, 수사의뢰 한 바 있다. 현재 53건 수사결과(기소의견)가 통보돼 계약취소 및 청약자격제한 조치를 취했고 나머지 175건은 현재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 있다.

국토부는 "오는 7월부터 '2021년 상반기 분양단지'를 대상으로 부정청약·불법공급 여부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강도 높은 점검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