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측, 불송치 결정서 공개…"DSP 오해 부르는 행위 자제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이프릴 출신 현주 © News1
에이프릴 출신 현주 © News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에이프릴 내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한 글을 올린 이현주 동생 A씨의 불송치 결정과 관련한 소속사 DSP미디어(이하 DSP) 측이 "수사기관에서 따돌림을 인정한 건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가운데, 이현주 측이 재반박했다.

이현주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여백(담당변호사 이선호) 측은 24일 "경찰은 이현주의 동생이 쓴 글이 허위사실인지 여부에 대하여도 명시적으로 판단을 했다"며 불송치 결정서를 공개했다.

법률대리인이 공개한 경찰의 볼송치 결정서에는 "에이프릴 왕따 사건의 경우 이현주가 그룹 내 집단 괴롭힘을 당해 힘들어 했다는 것과 에이프릴 활동 당시 텀블러 사건, 신발 사건 등이 있었다는 것 자체는 사실"이라며 "고소인도 그런 사실이 있었던 것은 인정하고 있어 피의자가 작성한 글 중 문제가 되는 내용은 고소인과 이현주가 에이프릴 그룹 새활을 함께 하면서 있었던 주요 사실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내용으로 허위 사실이라 볼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여백 측은 "DSP는 불분명한 내용으로 대중의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행위를 자제하고 법에서 정한 절차 내에서 필요한 주장을 해주길 거듭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 A씨는 이현주가 멤버들로부터 왕따를 당해 탈퇴를 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에이프릴 소속사 DSP는 "이현주가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으며 이로 인해 유발된 갈등들로 다른 멤버들 또한 유무형의 피해를 겪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현주는 4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에이프릴 데뷔를 준비하던 시기부터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멤버들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직접 입장을 냈다. 이현주는 "당시 열일곱이었던 저는 숙소 생활을 하며 데뷔를 준비해야 했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곳에서 가해자들과 함께 24시간을 보내야 했다"라며 3년간 폭행, 폭언, 희롱, 욕설, 인신공격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에이프릴 멤버 채원 예나는 각각 인스타그램에 현주의 왕따설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 반박했고, DSP도 "이현주의 글에 언급된 내용은 객관적 사실과는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일 뿐"이라며 법적 절차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 뒤 이달 8일 이현주 측에 따르면 서울관악경찰서는 이현주의 고교 동창 B씨가 지난 2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에이프릴 멤버들의 이현주에 대한 집단 괴롭힘 의혹 관련 글을 게재한 것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건에 대해, 최근 범죄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이에 DSP미디어는 "B씨가 내용을 이현주로부터 전해 들은 점, 당시 그에 관한 다수의 기사가 배포된 점 등에 비추어 글을 작성하면서 허위의 인식이 있었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불송치 결정의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불송치 결정에 대한 불복절차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24일 DSP 측은 이현주의 동생 A씨를 불송치한 건에 대해 "일부에서 수사기관이 멤버들의 집단 따돌림을 인정하고서 이현주 동생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했다고 보도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불송치 결정 이유를 있는 그대로 왜곡 없이 전부 인용하면 '비방할 목적 및 허위사실의 인식이 있다고 볼 수 없어 불송치 결정됨'이다, 멤버들의 집단 따돌림을 인정한 바 없고, 피고소인이 자신이 쓴 글 내용에 대해 허위성의 인식이 없었다는 이유로 불송치 결정이 내려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02하락 18.413:56 07/26
  • 코스닥 : 1052.15하락 3.3513:56 07/26
  • 원달러 : 1152.90상승 2.113:56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56 07/26
  • 금 : 72.25상승 0.8213:56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