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제가 출마하니 尹지지율 떨어져…DJ·盧도 비호감 높았다"

"윤석열 엑스파일, 볼 필요도 관심도 없어" 유인태 등 우려에 "견제 심리…전 헛소리하는 사람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24일 본인의 대선 출마 선언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상승할 것이란 일각의 우려에 대해 "제가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니 제 지지율은 오르고 윤석열 전 총장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는 것이 보인다"라고 응수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제가 출마를 선언하니 일각에서 견제심리가 발동한 것 아니냐는 평가도 한다. 저는 개의치 않는다"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윤석열 X파일' 논란에 대해선 "볼 필요도 없고 관심도 없다"며 "저의 직무경험에서 (판단해 봐도) 상당히 문제가 있는, 문제적 총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권 주자 지지율이 호조를 보이는 한편, 비호감도 조사 결과 역시 높게 나오는 점에 대해 "민주개혁진영 후보는 전부 비호감이 높았다. 호감이 높은 분이 대통령이 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분단과 독재에 맞서 정공법을 하시느라 비호감이 높았고 노무현 대통령도 반칙과 특권에 정공법으로 맞서 비호감이 상당히 높았다. 이것은 하나의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언론의 일방적인 프레임에 의한 피해다. 정치검찰과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면, 조만간 추미애가 옳았다고 할 때 비호감, 오해도 돌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등이 추 전 장관 출마를 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해선 "견제 심리가 좀 있는 것 같다"며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겠다는 입장이면 진실의 강을 건너도록 민주당도 집중해 줘야 하는데, 그걸 진두지휘한 법무부 장관이었던 제가, 근거 없이 헛소리하는 사람이 아니었지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가) 당대표도 지냈고 당 중요 고비마다 헌신한 사람인데 그렇게 속에 없는 말씀을 자꾸 견제 심리상 하는 것을, 당의 원로로서 (앞으로) 안 하시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당내 지지기반이 약하다는 지적엔 "아직 제가 지지세력을 드러내거나 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출마 선언을 유튜브로도 볼 수 있게 했는데 동시 접속자 수가 1만2000명으로 아주 놀라운 결과였다"고 말했다.

당내 최대 현안인 대선 경선 일정과 관련해선 기존의 '연기 반대'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저도 시간을 더 가지고 싶다. 그러나 그런 정치적 셈법으로 그것을 논란거리를 만드는, 한가한 집권당이 아니지 않나"라며 "(당헌 조항인) '상당한 사유'에 대한 판단은 당대표 또는 지도부의 고유 권한이다. 송영길 대표가 상당성에 대한 판단이 없다고 한다면 바로 책임감을 가지고 결론을 내려주시는 것이 당을 자중지란으로 안 빠지게 하는 바람직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이 속도 조절에 나선 중대범죄수사청법 법제화에 대해선 "속도 조절은 신경쓰지 말고 할 수 있을 때 해야 한다. 개혁은 때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