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호주 기차바퀴 등 반덤핑 조치 WTO에 뒤늦게 제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산 중국 상무부장이 18일 (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베이징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왕 셔우원 상무 부부장 등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중산 중국 상무부장이 18일 (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베이징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왕 셔우원 상무 부부장 등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중국 상무부는 24일 기차 바퀴, 풍력 탑, 스테인레스 싱크 등 자국 제품에 대한 호주의 반덤핑 조치에 반발하며 세계무역기구(WTO) 제소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중국 제일재경 등에 따르면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기자회견에서 현재 중국 정부가 호주의 반덤핑 조치와 관련해 WTO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중국은 무역 구제 조치를 남용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이는 중국 기업의 합법적 이익뿐 아니라 WTO의 규칙의 엄정성에도 해를 끼친다"고 했다.

가오 대변인은 "중국은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고 관련 제품의 무역에 왜곡이 생기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 하루빨리 무역이 정상궤도로 돌아오기 바란다"고 했다.

댄 테한 호주 무역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제소 소식에 매우 놀랐다고 했다.

테한 장관은 기차바퀴 등 3개 품목에 대한 반덤핑 조치는 지난 2014년과 2015년, 2019년 이뤄진 것이라며 중국이 왜 지금 이런 조치를 취한 것이냐고 했다.

호주는 중국의 풍력탑에 10.9%, 기차바튀에 17.4%, 스테인리스 싱크에 최대 60.2%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에 앞서 호주 정부는 중국이 자국산 포도주에 대해 고율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조치가 부당하다며 WTO에 정식 제소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지난해 11월 호주산 포도주가 부당하게 싼 가격으로 수입된다며 최대 200%가 넘는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의 조치로 인해 호주산 포도주의 대중수출은 지난 3월까지 4개월 동안 전년 동기 대비 96% 급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