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3명, “스타트업으로 이직하고 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스타트업 이직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스타트업 이직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스타트업 이직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30대에서 스타트업으로의 이직 관심 정도가 타 연령에 비해 다소 높았다.

25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20대 이상 남녀 직장인 1558명을 대상으로 ‘스타트업 이직 관심 정도’를 조사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3명이 ‘스타트업으로의 이직을 희망한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분석해 보면 30대 직장인들 중 35.2%가, 40대 이상 직장인 사이에서는 31.2%가 스타트업에서 근무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반면 20대 직장인에서는 스타트업 이직을 희망하는 이들이 27.9%로 타 연령에 비해 다소 낮았다.

스타트업의 경우 신입 또는 경력이 낮은 사회초년생 보다는 혼자서도 직무를 온전히 담당할 수 있는 경력자를 선호하기 때문에 20대가 생각하기에 취업문이 좁다고 여긴 것으로 풀이된다.

나머지 56.0%의 직장인들은 ‘스타트업으로의 이직을 고민해 보지 않아 잘 모르겠다’는 의견이었다.

그 외 13.5%는 ▲안정적인 조직을 선호해서(60.0%) ▲스타트업은 조직 체계나 기본이 잡혀 있지 않을 것 같아서(39.5%) ▲스타트업이 성공할지 장담할 수 없어서(31.0%) 등을 이유(복수응답)로 스타트업으로 이직을 희망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스타트업으로 이직을 희망하는 직장인들은 어떤 점에 끌렸을까. 그 이유(복수응답)를 조사한 결과 ‘성장 가능성’이 응답률 65.1%로 가장 높게 선택됐다. 전 연령층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 같아 스타트업에서 일해보고 싶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근무 분위기가 젊고 자유로울 것 같아서(56.0%) ▲지원자의 학벌과 스펙 등을 크게 보지 않을 것 같아서(29.9%) ▲재택근무, 자율출퇴근제 등 근무형태가 유연할 것 같아서(28.0%) ▲수평적이고 이른바 '꼰대문화'가 없을 것 같아서(22.1%) ▲향후 스톡옵션 등을 통해 몫 돈을 벌 수 있을 것 같아서(10.3%) 등을 이유로 스타트업에서 일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향후 유망할 것 같은 스타트업 분야에 대해 직장인들은 ▲AI(인공지능) 관련(24.4%) 산업이 가장 유망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스마트 스토어 등 전자상거래 분야(17.3%) ▲친환경/재생에너지 관련(11.2%) ▲웹툰/웹소설/이모티콘 등 문화 콘텐츠 관련(8.6%) ▲기업 경영효율화를 돕는 B2B 비즈니스 솔루션 분야(7.2%) 순으로 유망 분야를 꼽았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