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첫 공판… 모습 드러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소속 연예인의 마약 사건을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관련 첫 재판이 열린다. /사진=장동규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소속 연예인의 마약 사건을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관련 첫 재판이 열린다. /사진=장동규 기자

소속 연예인의 마약 사건을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첫 공판이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25일 오전 11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류(특가법)상 보복협박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 전 대표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재판에 앞서 검찰과 변호인이 쟁점 사항을 정리하고 증거 조사 계획 등을 논의하는 절차다. 다만 피고인 출석 의무는 없기 때문에 양현석이 모습을 드러낼지 여부는 미지수다.

앞서 양현석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고발한 공익신고자 한모씨가 경찰에서 진술을 바꾸도록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한씨는 2016년 마약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비아이의 마약투약 의혹을 진술했다가 번복했다. 이후 한씨는 2019년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YG 측으로부터 외압을 받아 진술을 번복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검찰은 양 전 대표를 기소하면서 비아이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비아이는 2016년 4~5월 지인인 A씨를 통해 대마초와 마약의 일종인 LSD를 사들인 뒤 일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대마초와 LSD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 비아이 역시 다음달 9일 재판을 앞두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