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값 상승에 7월 기업체감경기 호조세 둔화… 제조업 4개월째 내리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 기업체감경기 전망이 소폭 위축됐다. / 사진=뉴시스
다음달 기업체감경기 전망이 소폭 위축됐다. / 사진=뉴시스
원자재값 상승 여파로 다음달 기업체감경기 호조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7월 종합경기 BSI 전망치는 102.3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3월 이후로 기업경기가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경기개선을 점치는 기업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아지면서 지난 달(-5.1포인트)에 이어 전망치는 소폭(-0.3포인트) 감소했다.

부문별 7월 전망치는 ▲내수 100.0 ▲수출 100.3 ▲투자 102.3 ▲고용 105.7 ▲자금사정 101.8 ▲채산성 99.7 ▲재고 99.21) 등이었다. 투자 및 고용은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으나 내수는 지난 3월 이후 지속적으로 호조세가 둔화되는 모습이고 채산성은 6월(99.0)에 이어 부정적 전망이 이어졌다.

한경연은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이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기업들이 수요 감소 등의 우려로 원가 인상분을 판매가격에 온전히 전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수익성 악화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종별 7월 전망치는 비제조업이 104.4로 전월(99.4) 대비 5.0포인트 증가하며 긍정적 전망으로 전환된 반면, 제조업 전망은 100.9로 전월(105.1) 대비 -4.2포인트 감소해 지난 3월(114.0) 이후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는 중이다.

제조업의 부문별 전망치는 ▲내수 96.1(전월대비 -7.6포인트 감소) ▲투자 101.3(-4.7포인트 감소) ▲고용 101.8(-3.3포인트 감소)로 주요 부문에서 전월 대비 호조세가 다소 위축됐으며 특히 내수는 지난 3월(111.8) 100선을 돌파한 이후 4개월만에 다시 100선 아래로 떨어지며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한경연은 주요 원자재 및 반도체 부품 수급난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제조업 기업들의 생산·투자 계획에 불확실성이 확대된 것으로 봤다. 실제로 올해 2월까지 회복세가 지속되던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최근 2달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반도체, 자동차 등 제조업 비중이 높은 한국경제 특성상, 제조업 경기 불확실성은 곧 실물경제 전체의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원자재·부품 수급차질을 타개할 수 있는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