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한국형 친환경 선박용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시흥 R&D캠퍼스 내 친환경 연료 육상 시험소.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시흥 R&D캠퍼스 내 친환경 연료 육상 시험소.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국책 과제로 발주한 '한국형 친환경 선박용 에너지저장장치' 연구개발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한화디펜스가 주관하고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한국전기연구원, 중소조선연구원 등 총 13개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ESS) 관련 국내 전문 연구기관·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과 함께한다.

현재 글로벌 해운·조선업계에서 점차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따라 친환경 선박 기술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ESS는 연료전지와 더불어 차세대 선박 에너지원으로 주목받으며 전 세계적으로 연구가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이번 과제를 수행하게 될 컨소시엄은 향후 3년 내 세계 최고 수준 성능의 리튬배터리 기반 ESS를 순수 한국 기술로 만들고, 실제 한국 조선업체들이 건조할 대형 규모의 선박에 탑재하는 데 목표를 두고 활동하게 된다.

여기서 대우조선해양은 시흥R&D캠퍼스 내에 갖춘 최첨단 연구시설과 장비를 제공하고, 충분한 선박 건조 경험과 친환경 기술력을 바탕으로 ESS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주도한다. 시제품에 대한 친환경 연료 육상 시험소 구축에서부터 다양한 시험 절차와 실선 탑재를 위한 안전성 검증을 거쳐 최종 평가 단계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제품 완성도를 높이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대우조선해양과 한화디펜스는 해군 차세대 중형 잠수함에 적용되는 ESS를 공동으로 개발해 해상용 대용량 ESS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이미 축적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대형 선박과 해양플랜트에 적용할 수 있는 신제품에 대해서도 함께 연구를 진행해 온 점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 원장은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친환경 선박 기술력을 국내외 시장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라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대용량 ESS를 개발해 선주들에게 차별화된 친환경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5:30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5:30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5:30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5:30 07/30
  • 금 : 73.68상승 0.8615:30 07/3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