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윈도11 베일 벗어… 사용·개발자 접근 '쉬워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현지시각)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MS 윈도11이 베일을 벗었다. /사진=MS 홈페이지 캡처
24일(현지시각)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MS 윈도11이 베일을 벗었다. /사진=MS 홈페이지 캡처
마이크로소프트(MS)가 24일(현지시각) 차세대 운영체제(OS) ‘윈도11’(Windows 11)을 공개했다. 정식 출시는 오는 11월에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출시 후 윈도10 기반 PC에서 무료 업그레이드를 지원할 예정이다.

윈도10 이후 6년 만에 등장하는 윈도11은 UI·UX(사용자 인터페이스·경험) 향상에 초점을 맞춰 보다 직관적으로 디자인이 개편됐다. 안드로이드 앱을 들이고 개발자 친화적인 정책을 펴는 등 앱 스토어 ‘MS 스토어’의 문턱도 낮췄다. 게이밍 및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강화됐다.



시작버튼이 가운데로?… 디자인 단순화, 생산성 제고


윈도11의 달라진 화면. /사진제공=한국MS
윈도11의 달라진 화면. /사진제공=한국MS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변화는 윈도 시작 버튼의 위치다. 윈도 시리즈 내내 화면 하단 작업표시줄의 좌측에 자리했던 시작 버튼이 처음으로 다른 시작 메뉴와 함께 중앙으로 이동했다. 윈도8부터 도입했던 라이브 타일은 시작 메뉴에서 없어졌다. 대신 사용자가 이전에 열었던 파일 목록이나 각종 오피스 프로그램에 간편하게 접근할 수 있게 했다. 클라우드와 MS 365 기술을 통해 안드로이드·iOS 기반 스마트 기기에서 작업하던 문서도 연동되도록 지원한다.

스냅 레이아웃(Snap Layouts), 스냅 그룹(Snap Groups), 데스크톱(Desktops) 등 멀티태스킹을 위한 신규 기능도 선보였다. 스냅 기능은 다중 창을 통해 여러 앱에서 유연한 작업이 가능하도록 사용자가 창을 구성하고 화면을 최적화하는 기능이다. 데스크톱 기능을 통해서는 사용자 용도에 맞게 PC 공간을 나눠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인공지능(AI) 기반 위젯도 제공하며 날씨와 지도 및 뉴스피드 등이 기본 탑재된다.

작업표시줄에 MS의 협업 도구인 ‘팀즈’(Teams)가 새롭게 통합됐다는 것도 주요 변경점이다. 기본 탑재로 메신저부터 영상회의까지 ‘팀즈’ 사용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iOS 등 플랫폼이나 디바이스에 관계없이 문자·채팅·음성·비디오 연결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며 상대방이 팀즈 앱을 다운로드하지 않은 경우에도 양방향 SMS로 연결된다. ‘팀즈’ 생산성 기능으로 작업표시줄에서 바로 프레젠테이션을 시작하거나 음소거를 할 수도 있다.



문턱 낮춘 MS 스토어… 게이밍에도 힘줘


파노스 파네이 MS CPO가 윈도11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제공=한국MS
파노스 파네이 MS CPO가 윈도11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제공=한국MS
윈도11은 MS 스토어 개편에 힘을 준 모습이다. 아마존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아마존 앱 스토어의 안드로이드 앱을 ‘MS 스토어’를 통해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MS 스토어에 안드로이드 앱을 들이는 것은 사상 최초다. 시연에는 윈도11에서 구동되는 ‘틱톡’ 등의 모습을 보여줬다.

MS 스토어 수익 분배 정책에도 변화를 줬다. 이제 앱 개발자와 ISV(독립 소프트웨어 공급사)는 결제 시스템 등 자신의 커머스 플랫폼을 MS 스토어에 가져와 사용할 경우 수수료 없이 수익 100%를 가져갈 수 있다. MS 스토어 커머스 플랫폼을 활용할 경우 15%의 수수료를 받는다. 게임의 경우 수수료 면제가 적용되지 않지만 MS 스토어 결제 시스템 활용 시 수수료율은 12%로 더 저렴하다.

MS에 따르면 윈도11은 웹브라우저 등 속도가 빨라지고 업데이트도 백그라운드에서 수행되면서 기존보다 40%가량 효율이 개선된다. 이와 함께 ▲높은 프레임률을 지원하는 ‘다이렉트X 12 얼티밋’ ▲로딩 시간 단축을 돕는 ‘다이렉트 스토리지’ ▲생생한 색상을 구현해주는 ‘자동 HDR’ 등 게이밍·엔터테인먼트 기능 강화도 이뤄졌다. ‘PC용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통해 클라우드 게임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파노스 파네이(Panos Panay) MS 최고제품책임자(CPO)는 “PC를 실용적이고 기능적인 것에서 개인적이고 감성적인 것으로 인식하게 됐다. 이 점은 10억명이 넘는 사용자가 의존하는 플랫폼인 윈도의 차세대 제품을 개발하는 데 큰 영감을 줬다”며 “윈도11으로 모든 사람들이 창조하고, 배우고, 놀고, 더 나은 방법으로 연결될 수 있는 친숙한 공간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