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검 1~4차장 물갈이, 정권수사·김학의 수사팀장도 교체… 역대 최대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무부가 역대 최대 규모의 검찰 중간간부(고검검사급) 인사를 25일 단행했다. /사진=뉴스1
법무부가 역대 최대 규모의 검찰 중간간부(고검검사급) 인사를 25일 단행했다. /사진=뉴스1
법무부가 검찰 직제개편안을 반영한 역대 최대 규모의 검찰 중간간부(고검검사급) 인사를 25일 단행했다. 인사대상에는 고검검사급 검사 652명, 일반검사 10명 등 검사 662명이 포함됐다. 이들의 부임은 다음달 2일이다.

이날 법무부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서 전국 최대 규모 청인 서울중앙지검의 1차장에서 4차장이 모두 바뀌었다.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는 정진우(50· 사법연수원 29기) 의정부지검 차장검사가, 2차장에는 박철우(50·30기) 법무부 대변인이 임명됐다.

이정섭(50·32기) 수원지검 형사3부장과 변필건(46·30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이상현(47·33기) 대전지검 형사5부장 등 주요 사건 수사팀장들은 수사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떠나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에는 진재선(47·30기) 서산지청 지청장이, 4차장에는 김태훈(50·30기) 법무부 검찰과장이 임명됐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 사건 수사팀장인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대구지검 형사2부장이 됐고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사건을 맡고 있는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으로 전보조치됐다.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으로 이동한다.

법무부는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취임 이후 대검검사급 검사 신규 보임 등으로 발생한 공석을 충원하고 인권보호부 신설 등 검찰 직제개편 사항을 반영한 역대 최대 규모의 고검검사급 승진·전보 인사"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 개혁과 조직 안정의 조화에 주안점에 두면서 전면적인 '전진인사'를 통해 검찰 조직의 쇄신과 활력을 도모했고 인권·민생 업무에 묵묵히 매진해 온 형사·공판부 검사를 우대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법무부는 공인전문검사·우수여성검사를 발탁해 인적 구성을 다양화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217.34하락 25.3110:00 07/30
  • 코스닥 : 1035.45하락 8.6810:00 07/30
  • 원달러 : 1146.60상승 0.110:00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0:00 07/30
  • 금 : 73.68상승 0.8610:00 07/30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