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캠핑·호캉스에 '플렉스' 해버렸지 뭐야

[머니S리포트-코로나에 웃는 럭셔리 소비①] 골프족·캠크닉·호캉스 럭셔리 소비 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모든 소비 활동은 비용보다 안전이 우선시됐다. 동시에 장기간 억눌려왔던 소비 심리가 분출돼 평소에 쓰지 않던 고가의 물품이나 서비스에 과감하게 지갑을 여는 소비 패턴을 보이고 있다. 유통업계도 코로나19 이후 변화한 소비 트렌드를 겨냥해 럭셔리 상품으로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여행·레저 문화가 바뀌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다수와의 접촉을 꺼리는 소비자를 위해 안전함과 사적 공간 보장을 내세운 고가 상품이 출시되고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억제돼 있던 소비심리가 분출해 고가품 위주로 지출하는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골린이’ 늘면서 매출도 고공행진 


코로나19 이후 해외여행이 제한된 상황에서 소수가 참여하는 골프활동이 급부상했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해외골프 인구가 국내 골프 활동 증가로 이어져 내수진작 경제 효과가 최소 2조1000억원에서 3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골프시장 규모는 지난해 6조7000억원에서 2023년 9조2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의 ‘2020년 골프장 경영실적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167개 대중 골프장의 영업이익률은 40.4%로 2019년(33.2%)보다 7.0%포인트 상승해 2009년(39.1%) 이후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KB경영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 인구는 약 515만명으로 코로나가 시작되기 전인 2019년 대비 46만명 늘었다. 이처럼 골프 인구 증가로 골프웨어 시장 성장도 가속화돼 골프 브랜드 출시도 확대되고 있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 이후 골프산업은 MZ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밀레니엄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까지 합류하면서 비약적인 성장을 거뒀고 골프장의 주된 수입원인 입장료·카트 비용도 크게 인상됐다”며 “스크린골프와 렌트 시장도 활성화될 것이고 앞으로 2~3년은 이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캠핑·아웃도어 고가 수요에 ‘매출 급증’


르노 마스터 캠핑카. 사진제공=홈앤쇼핑
르노 마스터 캠핑카. 사진제공=홈앤쇼핑
코로나19 이후 고가의 아웃도어 제품 수요도 크게 증가했다. 지난 3월 시장조사 전문회사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주요 아웃도어 업체의 지난해 매출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약 4~10% 상승했다.

K2는 지난해 3650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 5% 상승했고 F&F가 운영하는 ‘디스커버리’와 코오롱FnC의 ‘코오롱스포츠’도 전년 대비 10%가량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의류제품을 포함해 캠핑용품 등 기타 등산 관련 제품 매출도 증가했다. 블랙야크 등산화 등 신발 제품군과 스틱 등 등산용품 군의 지난해 매출은 2019년 대비 각각 11%, 28% 성장했다. 

캠핑카 등록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캠핑카 신규 등록 대수는 2018년 2871대에서 2019년 2622만대로 소폭 감소했다가 2020년 3574대로 36.3%나 증가했다. 해외여행이 어려운 데다 다중 밀집시설을 찾는 대신 캠핑을 즐기려는 인구가 늘어난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캠핑카 증가뿐 아니라 이를 튜닝하는 인구도 크게 늘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작년 자동차 튜닝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캠핑용 자동차 수요 증가 등으로 자동차 튜닝 승인 건수가 전년 대비 13.8%(2만9473건) 증가했다. 이중 캠핑용 자동차 튜닝 건수가 7709건으로 전년 대비 251%(5514대) 증가했으며 레저문화 확산으로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된다. 지난해 정부의 튜닝 규제 완화로 캠핑용 자동차 차종 확대와 차박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승합차(3813건) 외에 화물차(3312건)와 승용차(541건)의 캠핑용 자동차 튜닝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유통 업계에서도 이런 수요를 감안해 고가의 캠핑카를 선보였다. 홈앤쇼핑은 르노마스터 버스형 15인승 차량을 개조한 캠핑카를 소개했다. 일반형은 7990만원, 고급형은 8990만원이다. 현대홈쇼핑은 ‘지바 코코넛2 캠핑카’를 선보였다. 지바 코코넛2와 코코넛3 캠핑카는 각각 6020만원과 7300만원이며 주문 제작 상품으로 판매됐다. 
서용구 숙명여자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자연 친화적인 차박이나 캠핑문화가 각광받는다”며 “최근 1년 새 디지털 소비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코로나19로 여행길이 막혀 명품을 지향하는 프리미엄 소비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한 호텔은 ‘나만의 휴양지’로 급부상 


조선팰리스 메인 입구./사진제공=뉴스1
조선팰리스 메인 입구./사진제공=뉴스1
코로나19 확산 이후 건강과 위생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에서 벗어나고자 프라이빗함을 내세우는 럭셔리한 콘셉트의 호텔 패키지도 등장했다. 일상의 공간인 국내에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는 럭셔리한 호캉스에 해외여행을 위해 아껴뒀던 비용을 과감하게 지불하는 것이다. 

호텔스닷컴 조사에 따르면 ‘올해 호텔 예약을 한다면 더 좋은 객실을 예약하겠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이 28%에 달했다. 주말 국내 여행을 떠나려는 이들 중 42%는 ‘5성급 호텔을 예약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지난 3월 기준으로 롯데호텔 ‘시그니엘 서울’의 예약률은 9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호텔 서울 이그제큐티브 타워는 ‘라캉스’(라운지+호캉스) 성지로 꼽히며 전년 동기(3월 기준)보다 20%가량 상승한 투숙률을 기록했다.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도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3월 첫째 주 주말 투숙 예약률은 전년 대비 약 8% 늘었고 전주 대비로도 3% 증가했다.

이런 수요에 발맞춰 고급 호텔 숙박 패키지도 출시되고 있다. 조선 팰리스의 최상위 객실인 조선 그랜드 마스터스 스위트의 1박 숙박료는 1600만원이다. 조선팰리스 곳곳에는 현대 한국의 황금기라는 콘셉트 아래 국내·외 컨템퍼러리 아트 작품 400여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해외여행을 못 가고 오프라인 활동이 제한된 소비자의 억제된 욕구가 평상시보다 더 분출되다 보니 ‘고급스러운’ 소비를 하는 경향이 두드러진다”며 “요즘 젊은 세대에겐 ‘인증샷’ 문화가 있기에 호텔의 고급스럽고 세련된 인테리어를 많이 찾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18:05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18:05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8:05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8:05 01/31
  • 금 : 1939.20하락 6.418:05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