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정권수사 차질? 검찰 인사에 과도한 의미부여 필요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 중간간부가 대거 교체된 인사안이 25일 발표됐다. 사진은 이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답변하는 모습. /사진=뉴스1
검찰 중간간부가 대거 교체된 인사안이 25일 발표됐다. 사진은 이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답변하는 모습. /사진=뉴스1
검찰 중간간부(고검검사급) 인사가 25일 역대 최대 규모로 단행된 가운데 주요 수사팀이 대거 교체되며 정권 관련 수사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러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수사 필요성이 있으면 후임자가 계속 수사할 것"이라며 "과도한 의미 부여를 할 필요가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주요수사팀 수사 차질 우려가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인사 개개에 얘기할 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수사의 필요성이나 요건이 있으면 후임자의 의해 수사 연속성을 갖고 가는 것"이라며 "너무 과대하게 의미를 부여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검사들의 성향과 라인에 따라 자리가 갈렸다'는 일각의 분석이 나오자 "일부 언론이 보는 시각과 인사 제청권자가 보는 시각이 늘 같을 수는 없다"며 "나름 조화와 공정, 특히 균형(을 고려했다), 소위 좌천 됐다고 하는 검사에 대한 구제도 있었고 인사 요인을 굉장히 다양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은 "여성과 여러 대학들의 다양성, 지역의 다양성 또 법무연수원에서의 발탁 등 인사요인을 다양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장관은 검찰 인사를 앞두고 김오수 검찰총장과 여러 차례 회동했다. '김 총장의 의견이 인사에 많이 반영됐느냐'는 질문에 박 장관은 "저는 그렇다고 자부한다"며 "특히 대검의 보직은 거의 총장 의견을 반영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04상승 17.811:17 09/27
  • 코스닥 : 1038.87상승 1.8411:17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7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7 09/27
  • 금 : 74.77상승 0.6611:17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