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中 하북강철과 6800억 규모 자동차강판 합작회사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가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하북강철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합작법인의 자회사로 편입예정인 광동CGL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하북강철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합작법인의 자회사로 편입예정인 광동CGL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중국 하북강철집단(河钢集团有限公司, 이하 하북강철)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25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학동 철강부문장, 하북강철의 우용(于勇) 동사장, 왕난위(王兰玉) 총경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합작계약 서명식을 개최하고 각각 50% 지분을 보유한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하북강철은 지난해 기준 조강 4400만톤을 생산하는 중국 2위, 세계 3위의 철강사로 포스코와 함께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돼 있다.

포스코와 하북강철은 각각 3억달러(3384억원)씩 총 6억달러(6768억원)를 투자해 하북성 당산시 라오팅 경제개발구에 90만톤급의 도금강판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으로 내년 1월 착공해 2023년말 준공할 방침이다.

현재 포스코가 중국 광동성에서 운영 중인 연산 45만톤 규모의 광동CGL을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합작회사는 135만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되며 소재가 되는 냉연코일(Full Hard)은 양사가 지분비율에 따라 절반씩 공급한다.

포스코는 이번 하북강철과의 협력을 계기로 지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 내 자동차강판 수요에 대응해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의 32%인 2500만대를 생산한 세계 1위의 자동차 생산국으로 앞으로도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수요시장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최정우 회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포스코는 하북강철과의 합작을 통해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최고 경쟁력을 보유한 자동차강판 공급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