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황교안 만나 "배울 기회 많았으면"…黃 "힘 합쳐 정권교체"

이준석 "대선에서 함께했으면 하는 기대 있다…조언 수용하겠다" 황교안 "당에 안 불던 바람 불어…젊은 분들에게 오히려 배울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대화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2021.6.2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대화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2021.6.2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를 만나 당 운영과 대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대표와 황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만나 1시간30분가량 대화를 겸한 식사를 했다.

이 대표는 전당대회 직후 황 전 대표에게 페이스북을 통해 "곧 찾아뵙고 당 운영에 관한 지식과 지혜를 구하겠다"고 한 바 있다. 그는 '젊은 당 대표'로서 당의 원로나 중진 정치인들을 두루 찾으며 조언을 구하는 모양새를 연출하고 있다.

황 전 대표와 마주앉은 이 대표는 "젊은 나이에 당대표직을 맡다 보니 대표님께 당에 대한 구체적인 사정을 들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무엇보다 앞으로 많은 분들과 소통해야 할 텐데 인사 관련 조언도 구하고, 가장 먼저 (전직) 당대표로 모셔 고견을 듣고자 하는데 이렇게 흔쾌히 응해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당을 외부에서 관찰하며 느낀 점을 많이 말해주시면 저희가 수용하겠다"며 "무엇보다 다가오는 대선에서 함께해주셨으면 하는 기대가 당내에 있다. 활발하게 소통하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예를 갖췄다.

황 전 대표는 "어려울 때 당대표를 맡게 되신 것 같다. 그동안 당에 불지 않았던 바람이 불고 있는데 꼭 뜻을 이루길 바란다"며 "페이스북에 한번 뵙겠다고 해서 상당히 미래가 밝겠다는 생각을 했고, 같이 식사까지 하게 돼서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또 "젊은 분들에게 오히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는 한자성어도 있다"고 덧붙였다.

식사를 마친 황 전 대표는 "이 대표가 '제일 어려운 건 인사더라'고 하더라"라며 "우리가 힘을 합쳐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얘기했다. 제가 말하는 상생의 나라를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체적으로 (인사 등) 당 운영의 어려움이 어떤 게 있는지 말씀드렸고, 제가 최고위원이었을 때 (당대표로) 모시고 있던 추억을 이야기했다"며 "30일 황 전 대표의 출판기념회가 있어서 간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