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자, '전원일기' 하차 위해 "극 중 죽게 해달라" 부탁까지

'다큐플렉스' 2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다큐 플렉스' © 뉴스1
MBC '다큐 플렉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다큐 플렉스-전원일기 2021' 배우 김혜자가 '전원일기' 하차를 결심했던 때를 떠올렸다.

25일 오후에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다큐 플렉스'에서는 '전원일기 2021' 2부 '봄날은 간다' 편을 통해 '전원일기' 종영의 숨겨진 이야기가 담겼다. 순길이 역의 배우 류덕환이 내레이션을 맡았다.

'전원일기' 김 회장(최불암 분)의 아내 이은심 역의 김혜자는 흔들리는 '전원일기'에 하차를 고민했던 때를 떠올렸다. 급변하는 시대에 '전원일기'를 향한 사람들의 관심은 멀어졌고, 김혜자는 시청자들이 바라던 부모의 모습과 달라지는 '전원일기' 속 인물들에 회의를 느꼈다.

김혜자는 "맨날 못되게 굴었다. 죽게 해 달라 그러고, 막내딸 만나러 가다가 교통사고로 죽었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김혜자는 극 중 자신이 죽으면 김 회장의 재혼 이야기도 그리며 극이 풍성해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제작진에게 전하며 "나는 하나도 안 서운하다. '전원일기'를 위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김혜자는 "배우로서 너무 화가 나지만, 이건 가발 쓴 값을 받는 것 같고"라며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하지만 김혜자는 '전원일기'를 함께하는 많은 동료를 위해 자신을 달래며 함께 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MBC '다큐 플렉스'는 다큐멘터리와 플렉스의 합성어로, 정통 다큐멘터리는 물론 강연, 아카이브, 시트콤, VR 등 다양한 팩추얼 장르를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5:30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5:30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5: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5:30 07/27
  • 금 : 71.59하락 0.6615:30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