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총리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 EU 승인 못 받을 것"

중국산 백신에 대해서도 부정적 입장 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 AFP=뉴스1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가 유럽연합(EU)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드라기 총리는 25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스푸트니크V는 아직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을 받지 못했고 아마도 받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승인 불가를 예상하는 구체적인 사유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드라기 총리는 중국산 백신에 대해서도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그는 "(EMA의 승인을) 신청한 적이 없는 중국 백신 (효능)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칠레의 사례를 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중국 시노백 백신에 크게 의존한 칠레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출현에 대비하기 위해 3차 접종인 부스터샷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스푸트니크V의 EU 내 긴급사용승인이 최소 9월까지 지연될 전망이라고 독일 정부 관리를 인용해 지난 16일 보도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