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연내 금융협력센터 개소 등 협력

정의용, 아세안 사무총장과 회담…"실질적 성과 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외교부 제공) ©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외교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우리 정부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이 연내 한·아세안 금융협력센터 개소, 한·아세안 보건장관회의 신설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해가기로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은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제 아세안 사무국에서 열린 회담을 통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림 총장은 또 이날 회담에서 "한국이 전례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아세안의 대응 노력을 적극 지원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아세안 포괄적 회복 프레임워크' 간 협력 등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도 "아세안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속해서 지지해줘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아세안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특히 지난 2월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미얀마 상황과 관련, "아세안이 림 총장 주도로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걸 지지한다"며 "4월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도출된 미얀마 관련 5개 합의사항이 조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우리 정부도 지속 지원해나가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아세안 정상회의는 앞서 미얀마 상황과 관련해 Δ군부의 즉각적인 폭력 중단과 Δ모든 당사자 간의 건설적 대화 개시 Δ아세안 의장 특사 파견을 통한 사태 중재 Δ미얀마 국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제공 Δ아세안 특사 및 대표단의 미얀마 방문 등 5개 안을 제안했었다.

이외에도 두 사람은 이날 회담에서 그간 우리나라의 신남방정책 추진 등과 관련해 양측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온 사실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계속 협력해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8.20하락 14.4509:03 07/30
  • 코스닥 : 1041.58하락 2.5509:03 07/30
  • 원달러 : 1144.90하락 1.609: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09:03 07/30
  • 금 : 73.68상승 0.8609:03 07/30
  • [머니S포토] 중대본 김부겸 "8월, 모더나 백신 850만회분 제때 공급"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중대본 김부겸 "8월, 모더나 백신 850만회분 제때 공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