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핑계 이어 이번엔 지인팔이"… 靑 반부패비서관 '영끌' 투기 논란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1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부동산 투기'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사진=뉴스1 DB
91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부동산 투기'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사진=뉴스1 DB

91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부동산 투기'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김 비서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고위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 공개를 계기로 불거졌다. 자료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부동산 재산이 91억2000만원에 달했다. 금융채무는 56억2000만원이었다.

김 비서관 소유 부동산은 상당부분이 은행 대출로 매입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영끌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변호사 시절이던 2017년에 매입한 4900만원 상당의 경기도 광주 송정동 임야의 경우 맹지다. 경기 광주 송정지구 개발 지구와 불과 1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개발이 본격화되기 직전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불거졌다.

김 비서관은 이 곳 임야 두 필지와 붙어있는 땅을 소유하고 있으면서도 재산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땅은 2년 전 지목이 '임야'에서 주택이나 상가로 개발이 가능한 '대지'로 변경됐다.

이처럼 의혹이 확산하자 김 비서관은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해명에 나섰지만 오히려 사태가 악화됐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해당 토지는 광주시 도시계획조례로 인해 도로가 개설되더라도 그 어떤 개발 행위도 불가능한 지역"이라며 "송정지구 개발사업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토지 취득 당시 이미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기에 개발을 통한 지가상승 목적으로 매수한것도 아니다라는 반박이다.

그러면서 "자금사정이 좋지 않던 지인 매수 요청에 취득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야당과 여론은 급속도로 악화됐다. 우선 야당 측은 "궁색한 해명"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사태로 국민들에게 엄중한 심판을 받고서도 투기 의혹을 받는 자를 고위공직자에 임명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다른 신분도 아닌 반부패비서관이었기에 더욱 분노할 수 밖에 없다"며 "영끌 대출 김 비서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인터넷 상에는 "이번엔 지인 팔이" "(아내 핑계를 댔던) 김의겸 부동산 투기꾼과 같은 청와대 DNA" "지인 부탁? 국민을 바보로 보나" "지인이 누군지 밝혀라" 등 비판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38상승 17.5110:13 05/25
  • 코스닥 : 870.76상승 5.6910:13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1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1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13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