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검찰인사 놓고 "文 대통령, 감옥 안 가는게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최근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언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저격했다. 사진은 원 지사가 지난 4월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강력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야권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최근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언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저격했다. 사진은 원 지사가 지난 4월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강력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야권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최근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언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저격했다. 

27일 원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검찰 인사를 보면서 문 대통령의 위선에 분노한다"며 "감옥 안 가는 게 목표인 문재인 대통령, 검찰 인사를 보면서 마지막 기대를 접는다"고 적었다. 

원 지사는 "정권 관련 수사를 그렇게 두려워하시는 분이 왜 정권 초기 검찰의 무리한 특수 수사를 막지 않으셨냐. 정권이 끝나가니 겁이 나냐"고 반문하면서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라고 윤석열 총장에게 칼을 주더니, 그 칼은 이전 정권만 잡아넣고 이번 정권은 보호하라는 뜻이었나"고 일침했다.

원 지사는 또 "지은 죄를 덮을 수는 있어도 없앨 수는 없다. 누가 되든 다음 정권에는 온 천하에 드러날 것"이라며 "이번 검찰 인사에 드러난 문재인 대통령의 내로남불을 심판하지 않고는 통합도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문재인 정권의 정책을 모두 되돌려 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이 아니라 원희룡이 더 균형 잡힌 원칙을 갖고 엄격하게 처리하겠다"며 "모두가 승복할 수 있는 심판은 원희룡의 몫이다. 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9%
  • 41%
  • 코스피 : 2621.65상승 4.4312:55 05/26
  • 코스닥 : 879.10상승 6.4112:55 05/26
  • 원달러 : 1265.90상승 1.312:55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2:55 05/26
  • 금 : 1846.30하락 19.112:55 05/26
  • [머니S포토] 이재명 "새 정부 들어서면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이재명 "새 정부 들어서면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