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형제 맺으려고" 지인 수차례 흉기로 찌른 남성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술값 문제를 두고 다투다가 지인을 수차례 흉기로 찌른 60대 남성이 실형 선고를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술값 문제를 두고 다투다가 지인을 수차례 흉기로 찌른 60대 남성이 실형 선고를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술값 문제를 두고 다투다가 지인을 수차례 흉기로 찌른 60대 남성이 실형 선고를 받았다.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박근정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61)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무방비 상태에 있는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다가 미수에 그치는 등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또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A씨의 범행이 미수에 그친 점, B씨와 합의한 점 등을 종합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15일 밤 11시30분쯤 전북 정읍시 소재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지인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술값을 계산하는 과정에서 B씨가 생각보다 적은 1만원을 건네자, 자신을 무시한다고 여겨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복부와 이마를 찔려 중상을 입었지만 병원으로 곧바로 이송돼 목숨을 건졌다.

하지만 A씨는 법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B씨와 술을 마시다가 '도원결의'를 하기로 했다"며 "서로를 칼로 찌른 뒤 그 피를 섞기로 해서 B씨 복부를 칼로 살짝 찌른 것일 뿐 살해할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76상승 22.3111:36 05/27
  • 코스닥 : 874.47상승 3.0411:36 05/27
  • 원달러 : 1254.90하락 12.111:36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1:36 05/27
  • 금 : 1847.60상승 1.311:36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