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과부야?" 양주 고깃집 폭언 모녀… "갑질 의도 없었다" 변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양주시 옥정신도시의 한 고깃집에서 음식을 먹은 뒤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목사 모녀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사진=유튜브 캡처
경기 양주시 옥정신도시의 한 고깃집에서 음식을 먹은 뒤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목사 모녀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사진=유튜브 캡처
경기 양주시 옥정신도시의 한 고깃집에서 음식을 먹은 뒤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목사 모녀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목사 모녀를 모욕 등의 혐의로 소환해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 이들은 CCTV 영상에 포착된 행동, 녹취록에 포함된 발언 등을 인정하면서도 "갑질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경찰은 고소인 자격으로 고깃집 업주 부부도 불러 조사했다. 업주 부부는 "주변에서는 '이쯤되면 좋은 게 좋은 거 아니겠냐'며 합의를 권하지만 우리 부부는 합의 안 할 것"이라는 의사를 재차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보강 조사를 마친 뒤 모녀를 검찰에 송치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달 26일 이들 모녀는 해당 식당에서 식사를 마친 뒤 카운터에 찾아와 불만을 제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다른 노인 손님들이 옆 테이블에 앉았다는 이유에서다. 

업주는 "저희가 그 자리에 앉힌 게 아니라, 단골손님이라 익숙한 자리에 앉은 것 같다"고 사과했으나 모녀는 마스크도 끼지 않은 채 항의하다가 가게를 나갔다. 이들은 이후에도 식당에 전화해 "아무리 생각해도 안 되겠다. 고깃값을 환불해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업주가 공개한 녹취록과 문자 메시지 등에 따르면 이들은 "방역수칙 어겼다고 신고하면 300만원이다", "돈 내놔. 옆에 늙은 것들이 와서 밥 먹었다", "싸가지 없는 X!", "난 10만원 내면 되니까 너희 업소는 300만원 내고 끝내" 등의 욕설을 퍼부었다. 

특 어머니인 A씨는 "네 서방 바꿔, 너 과부야?", "다음에 가서 카운터에서 가만 안놔둔다"며 폭언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