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서 캐나다를 보고 즐긴다…캐나다 문화주간 개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 개막식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평택시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 개막식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평택시
평택에서 캐나다를 보고 즐길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하는 ‘2021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6월26일~7월1일) 개막식이 26일 배다리도서관 잔디광장에서 열렸다.

개막식에는 정장선 시장과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 대사, 스테파니 대나허 대사부인, 국·도·시의원, 문화계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 개막식에서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 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평택시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 개막식에서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 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평택시
또한 유엔에 근무하는 킬비 액튼 대령을 비롯해 캐나다 소속 군인과 가족들이 참석해 행사에 의미를 더했다.

축하공연은 평택소년소녀합창단의 캐나다민요 ‘매기의 추억’, 평택 대표동요 ‘노을’ 공연을 시작으로 싱어송라이터이자 유엔사 캐나다군인인 크리스티안 웰렌의 기타 연주, 팝페라, 퓨전밴드 등 양국의 문화를 소개할 수 있는 다양한 구성으로 꾸며졌다.

정 시장은 “다양한 민족·문화의 화합을 통해 다양성 존중의 모범을 제시하는 캐나다와 평택세계문화주간의 첫 시작을 열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가 한–캐나다 우호협력에 작은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 개막 커팅이 진행되고 있다. / 사진제공=평택시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 개막 커팅이 진행되고 있다. / 사진제공=평택시
마이클 대나허 캐나다 대사는 “7월1일은 캐나다의 가장 큰 축제이자 국경일인 캐나다데이(건국기념일)로 평택시민과 캐나다데이를 함께 축하하게 돼 더 의미가 크다”며 “6·25 참전사진전, 캐나다 음식 온라인 쿠킹클래스, 영화제 등을 통해 캐나다의 문화와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7월1일까지 열리는 캐나다문화주간은 ▲대사가 추천 캐나다문학 도서전시 ▲캐나다 영화소개 ▲퀘벡, 레이크 루이스 등 관광명소 포토존 ▲캐나다 유학정보 부스 ▲캐나다 대사부인과 함께하는 온라인 쿠킹클래스(고기파이 투르티에)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보고 즐길 수 있다.
 

평택=김동우
평택=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23:59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23:59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23:59 05/26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23:59 05/26
  • 금 : 1847.60상승 1.323:59 05/26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