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5개 협력사에 스마트공장 '생산관리시스템 구축'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인프라코어가 5개 협력사에 스마트공장 핵심 프로그램 기술 지원에 나선다. /사진=두산인프라
두산인프라코어가 5개 협력사에 스마트공장 핵심 프로그램 기술 지원에 나선다. /사진=두산인프라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5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프로그램 핵심 가운데 하나인 생산관리시스템(MES) 구축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지원 대상에는 엔진 배기 후처리 장치를 공급하는 테스크를 비롯해 선진정공, 우진, 동림산업, 청우ATS 등 총 5개 협력사가 선정됐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선진 사례와 혁신 기법을 전파해 협력사 경쟁력을 높이는 고유의 동반성장 프로그램인 ‘리딩 서플라이어’ 활동을 2014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자체적인 협력사 육성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생산 운영, 품질 보증, 제조 기술 등을 지원한다. 이번 MES 구축 지원도 리딩 서플라이어 활동의 일환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연말까지 이들 협력사를 대상으로 MES 구축을 돕는다. MES는 생산계획, 자재흐름, 품질정보 등의 실시간 데이터를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 관리해 생산 효율을 높여주는 시스템이다.

올해 MES 구축 활동에 참여한 황정상 테스크 대표는 “어려운 시장상황 속에서도 모기업의 협력사 지원 의지가 강해 든든하다”며 “스마트 공장의 기본인 MES 구축으로 생산성 향상은 물론 글로벌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리딩서플라이어 활동을 통해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총 32개사를 지원했다. 특히 2019년부터는 정부의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사업과 연계해 MES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활동 결과 2019년 4개사, 2020년 6개사가 MES 구축을 완료했다.

2019년에 MES 구축 지원을 받은 대경기업은 생산성은 약 24% 향상했고 불량률은 약 43%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대경기업은 개선된 품질을 바탕으로 2020년부터 두산인프라코어와 함께 전량 수입하고 있는 솔레노이드 밸브의 국산화 국책사업에 참여, 개발을 완료했다. 

이용진 두산인프라코어 구매총괄 전무는 “4차산업혁명에 따른 시장 변화 속에서 협력사의 스마트화는 필수 요소”라며 “MES 구축으로 협력사 경쟁력을 성장시켜 함께 글로벌 톱 달성 목표를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