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연구소 "중국 사이버 역량, 조만간 미국 위협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는 지난 29일(현지시각) 중국의 사이버 기술이 미국을 위협할 정도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영국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는 지난 29일(현지시각) 중국의 사이버 기술이 미국을 위협할 정도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영국 한 연구소가 중국의 사이버 기술이 곧 미국을 위협할 수준이라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내놓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각) 영국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는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 15개국의 사이버 역량을 판단해 1-3등급으로 나눈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은 부동의 1위다. 하지만 중국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어 조만간 군사·민간 분야의 사이버 역량에서는 미국의 주요 경쟁자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중국의 사이버 역량 등급은 아직 2등급이지만 디지털 기술 산업 기반이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미국을 위협하는 요소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IISS 보고서는 미국과 중국의 국가전략과 무역 전쟁에서 모바일 인터넷(5G 등), 마이크로칩, 케이블 등 양국의 사이버 역량 경쟁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I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국 중 1등급은 미국이 유일하다. 호주, 캐나다, 중국, 프랑스, 영국, 러시아, 이스라엘 등은 2등급으로 분류됐다. 이어 인도, 인도네시아, 이란,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북한 등은 3등급이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08상승 19.8411:10 09/27
  • 코스닥 : 1038.83상승 1.811:10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0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0 09/27
  • 금 : 74.77상승 0.6611:10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