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세' 터키 할머니 세계 최고령자?… 건강 비결도 화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9일(현지시간) 메트로 등 해외 매체들은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로 추정되는 세커 아슬란 할머니의 사연을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지난 29일(현지시간) 메트로 등 해외 매체들은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로 추정되는 세커 아슬란 할머니의 사연을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로 추정되는 119세 세커 아슬란(터키)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이와 함께 아슬란 할머니의 건강 비결도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메트로 등 해외메체들은 "현재 공식적으로 살아있는 세계 최고령자보다 1살이 많은 터키의 세커 아슬란이 현존하는 세계 최고령자일 수 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세계 최고령자 기록은 일본 후쿠오카시에 사는 다나카 가네 할머니(1903년 1월2일 출생)로 현재 118세5개월이다.

아슬란 할머니의 운전면허증에는 출생일이 1902년 6월27일로 기재돼 있다. 이 기록이 사실이면 기존 기록을 뛰어넘는 세계 최고령자가 되는 셈이다.

외신은 "지난 29일 아슬란 할머니의 가족은 120번째 생일 케이크를 준비했는데 이는 생일을 잘못 계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터키의 세커 아슬란 씨의 운전면허증에는 실제 출생일이 1902년 6월 27일로 기재돼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터키의 세커 아슬란 씨의 운전면허증에는 실제 출생일이 1902년 6월 27일로 기재돼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슬란 할머니는 6명의 자녀와 12명의 손주가 있다. 아슬란 할머니의 모친도 110세까지 생존해장수 유전자를 가진 집안으로 판단된다.

아슬란 할머니의 딸인 세라프 유켈은 어머니의 장수 비결로 자연식품을 즐겨 먹는 식습관을 꼽았다. 유켈은 "식탁 위에는 늘 버터와 꿀, 치즈가 놓여 있다"며 "요구르트도 직접 만들어 먹는다"고 밝혔다. 이어 "매일 아침에는 삶은 달걀을 먹는다"며 "어머니는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지만 그 외에는 건강하다"고 설명했다.

아슬란 할머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도 피해갔다. 할머니는 "우리 가족 중 일부가 작년에 코로나19에 걸렸다"며 "하지만 거리 두기를 잘 지켜서 다행히 나는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 산 사람은 지난 1875년 2월21일 출생해 1997년 8월4일 사망한 프랑스 출신 진 칼멘트 할머니다. 그는 122세로 세상을 떠났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