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펀드 아니었다"... 정경심 교수 사모펀드건 무죄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법원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는 사모펀드 의혹과 무관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는 정 교수. /사진=뉴스1
대법원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는 사모펀드 의혹과 무관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는 정 교수. /사진=뉴스1
대법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연루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그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공모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앞으로 사모펀드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모씨(38)의 상고심에서 징역 4년에 벌금 5000만원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지난달 30일 확정했다. 대법원은 조씨의 사모펀드 관련 범행에 정 교수는 공모하지 않았다고 본 하급심 판단도 그대로 유지했다.

1심은 허위 컨설팅 계약과 관련해 조씨가 정 교수로부터 받은 돈은 투자금이 아닌 대여금에 해당하고 둘이 적극적으로 가담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정 교수는 사모펀드 의혹 관련 공범이 아니라는 의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모펀드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모펀드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2심은 조씨가 블루펀드 출자에 관해 거짓 변경 보고 혐의를 일부 유죄로 판단하면서도 정 교수와의 공모 관계는 인정하지 않았다. 허위 컨설팅 계약 관련 혐의도 1심 판단을 그대로 유지했다.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정 교수의 혐의는 크게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의혹으로 나뉜다. 다만 이날 대법원이 정 교수는 사모펀드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판단함에 따라 앞으로의 재판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모펀드 관련 대법원 판결이 나왔으니 이제 ‘조국 펀드다’, ‘조국의 정치자금용 펀드다’, ‘정경심이 공범이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자는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39.74상승 2.8814:53 07/29
  • 코스닥 : 1043.75상승 8.0714:53 07/29
  • 원달러 : 1145.10하락 9.514:53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4:53 07/29
  • 금 : 72.82하락 0.214:53 07/29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