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마트폰 3대 중 2대는 ‘갤럭시’… “조기 출시 승부수 적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렸다. 갤럭시S21 조기 출시 승부수가 적중한 것으로 평가된다. 사진은 삼성 갤럭시S21 시리즈 3종.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렸다. 갤럭시S21 조기 출시 승부수가 적중한 것으로 평가된다. 사진은 삼성 갤럭시S21 시리즈 3종.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렸다. ‘갤럭시S21’ 조기 출시 승부수가 적중한 것으로 평가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진했던 터라 기저효과도 있지만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조시 출시 영향도 큰 것으로 분석했다.

2021 1Q 국내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자료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2021 1Q 국내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자료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67%까지 올라갔다. 직전 분기에 ‘아이폰12’ 흥행으로 30%대를 넘겼던 애플의 점유율은 다시 22%로 내려앉았다. ‘아이폰12’ 흥행에 대응해 ‘갤럭시S21’ 출시를 1월로 앞당긴 게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이밖에 스마트폰 사업에서 철수하는 LG전자가 10%, 기타 제조사가 1%를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갤럭시S21’은 100만원대 이하 출고가와 다양한 사전예약 혜택 및 이동통신사들의 활발한 프로모션 등에 힘입어 1분기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로 기록됐다. 출고가격 인하가 최근 자급제와 알뜰폰 조합을 찾는 MZ세대의 수요 증가와도 맞물렸다. 코로나 확산으로 전작이 부진했던 점도 흥행에 도움이 됐다. 새로운 갤럭시S 시리즈를 기다리던 고객 수요와 삼성전자의 판매전략이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2021 1Q 국내 스마트폰 모델별 판매량 상위 10위. /자료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2021 1Q 국내 스마트폰 모델별 판매량 상위 10위. /자료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1분기 국내 판매량 2위 모델도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지난해 5월 출시된 보급형 LTE 모델인 ‘갤럭시A31’이다. 저렴한 가격에도 쿼드카메라와 대용량 배터리를 갖추고 있어 5G 요금제 전환에 부담을 느낀 이용자들의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장기간 인기를 이어가는 것으로 풀이됐다.

카운터포인트 측은 “1분기 성장세를 보였던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2분기 다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삼성과 애플의 신작 출시 효과가 줄어드는 동시에 LG전자의 생산 중단 및 재고판매 감소로 전년 동기에 비해서도 소폭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62.68상승 20.418:03 01/20
  • 코스닥 : 958.70상승 24.818:03 01/20
  • 원달러 : 1192.40상승 0.718:03 01/20
  • 두바이유 : 88.44상승 0.9318:03 01/20
  • 금 : 86.37하락 0.2118:03 01/20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B, 다이내믹 드라이빙은 물론 일상주행의 감성도 보장
  • [머니S포토] 타타대우 '더넥스트 제네레이션'  인사말 전하는 김방신 사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