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그룹, 메타버스 전문기업 ‘프론티스’ 인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컴인텔리전스가 메타버스 전문기업 프론티스의 지분 55%를 인수했다. /사진제공=한컴
한컴인텔리전스가 메타버스 전문기업 프론티스의 지분 55%를 인수했다. /사진제공=한컴
한글과컴퓨터(한컴)그룹은 한컴MDS의 연결 자회사인 한컴인텔리전스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인 ‘프론티스’의 지분 5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한컴인텔리전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메타버스 플랫폼 기반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자사가 보유한 인공지능(AI) 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메타버스 서비스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한컴그룹의 다양한 기술 및 사업들과 연계한 시너지 창출을 통해 미래성장가치를 확보해간다는 전략이다.

2001년 설립된 프론티스는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통합관제 솔루션과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솔루션을 개발해왔고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공급에 주력하고 있다. 2018~2019년 1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고 지난해에는 과학기술정통부 주관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에도 선정된 바 있다. 3차원 메타버스 기반 기업용 가상교육·가상회의 플랫폼 ‘XR판도라’와 가상도시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XR라이프트윈’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한컴인텔리전스는 지난해 7월 한컴MDS에서 물적 분할된 회사로 현재 한컴그룹의 AI 및 IoT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신성장동력으로 음성인식·기계번역 등 요소기술 기반 AI 플랫폼 ‘나루AI’, IoT 관리 플랫폼 ‘네오IDM’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에는 실시간 방송이나 영화·강연 등영상 콘텐츠를 다국어로 자동 번역하는 ‘나루라이브’, AI 기반 번역 서비스 ‘나루트랜스랩’을 잇따라 선보였다. 딥러닝을 통한 수도계량기 원격 검침 솔루션 ‘하이체크’의 디지털 트윈 연계도 추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세계 메타버스 시장은 올해 51조원 규모에서 2025년 약 315조원까지 급성장할 전망이다. 정부도 지난 4월 기획재정부 주도로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무부처인 '메타버스TF'를 꾸리고 메타버스 정부 구현 계획을 공개했다. 5월에는 과기정통부 주도 메타버스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한 국내 관광지 구현과 관광산업 활성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