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20일 만에 업무 복귀…주민소환 투표율 저조, 소환 무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무산됐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경기 과천시 부림동 주민센터 투표소에서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진행되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무산됐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경기 과천시 부림동 주민센터 투표소에서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진행되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저조한 투표율로 개함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채 끝났다. 이에 김 시장은 직무 정지 20일 만에 시장 업무를 다시 시작하게 됐다.

1일 과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25~26일까지 실시된 사전 투표와 전날 본 투표 결과를 보면 개함 조건인 투표율 33.3%를 충족하지 못했다.

지난달 30일 오전 6시~오후 8시까지 과천 시내 20개 투표소에서 진행된 투표 결과를 살펴보면 투표권자 5만7286명 중 1만2409명이 투표해 사전투표율 12.53%를 비롯해 최종 투표율이 21.7%로 나왔다.

전체 유권자의 3분의 1인 1만9096명 이상이 투표하고 과반수가 찬성했다면 소환이 확정될 수 있었지만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투표율은 기준의 절반을 넘는 수준에 불과했다. 이로써 김 시장의 주민소환은 없던 일이 됐다.

이번 주민소환 투표는 지난해 정부가 8·4 부동산대책에 국유지인 청사 부지를 통해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시민들은 거세게 반발했고 이를 막지 못한 김 시장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주민소환 절차에 돌입했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