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명 이상 고용 조기회복 총력 지원한다… 1조1000억 투입

[추가 경정예산안] 신규일자리 16만4000명 창출 등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1조1000억원을 투입해 고용 조기회복을 지원한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1조1000억원을 투입해 고용 조기회복을 지원한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40만명 이상의 고용 조기회복 지원에 나선다. 국민이 경기회복을 체감하기 위해선 일자리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1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총 33조원 규모의 2차 추경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이 가운데 1조1000억원을 고용 조기회복 지원에 투자할 방침이다.

부문별로 16만4000명 규모의 신규일자리 창출에 6000억원을 투입하고 8만8000명 규모의 소프트웨어(SW)·조선업 등 인력양성에 2000억원을 투자한다.

15만3000명 규모의 고용유지지원 등 고용안전망 보완에도 4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규일자리 창출 16만4000명은 ▲일자리 조기회복 3만명 ▲청년고용 촉진 3만명 ▲백신·방역·안전수요대응 6만7000명 ▲취업취약계층 고용보완 3만7000명 등이다.

직업훈련 및 인력양성 부문 8만8000명 일자리 지원의 경우 SW 인력을 기업주도형 인력양성모델 확대로 1만명 추가 양성한다.

또한 청년 구직자를 위해 3000명 규모의 기업 주도형 SW 인력양성 과정을 신설하는 등 K-디지털 트레이닝을 기존 2만명에서 2만4000명으로 확대한다.

재직자를 대상으로도 4000명 규모의 SW 분야 기업 맞춤형 훈련방식 신설을 지원한다. 산업현장 수요에 맞춰 AI 복합교육 과정도 기존 5400명에서 5800명으로 확대하고 SW중심대학도 기존 9개에서 14개로 5개소를 추가 선정한다.

조선업 분야에선 한시 특별 훈련수당(140만원)을 지급하는 채용연계 교육 대상을 기존 600명으로 1200명으로 확대하고 유급휴가 연계형 특화 훈련도 늘릴 방침이다.

이와 함께 건설업 종사자의 직업능력 향상을 위한 기능훈련 지원인원을 기존 7000명에서 8000명으로 늘린다. 채용예정자 대상 사업주의 직업능력 개발훈련 수당도 월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한시 인상한다. 대상은 3500명 규모다.

고용유지 지원 등 고용안전망 보완 부문 15만3000명 규모 일자리 지원의 경우 항공·여행·영화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대한 90% 특례지원 기간을 6개월에서 9개월로 연장한다.

장기 훈련시 생계비 경감을 위해 연 1%의 초저금리 생계비 융자 대상도 기존 2만7000명에서 3만4000명으로 확대한다.

사고방지시설 설치 지원도 1만2000개에서 1만5000개로 늘리고 안전 컨설팅 업종을 제조업에서 건설업 1만개까지 추가한다.

이 외에 장애인 구직 지원 서비스를 기존 2만명에서 2만4000명으로 확대하고 예술인 창작준비금 지원을 1만2000명에서 2만10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