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ℓ당 15.3km" 현대차,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복합연비 15.3km/ℓ의 싼타페 하이브리드가 출시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복합연비 15.3km/ℓ의 싼타페 하이브리드가 출시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복합연비 15.3km/ℓ의 싼타페 하이브리드가 출시된다. 

현대자동차가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의 사전계약을 1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180마력(ps), 최대토크 27.0kg.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44.2kW, 최대토크 264Nm의 구동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최고출력 230마력, 시스템 최대토크 35.7kg.m의 힘을 발휘한다.

저속에서 엔진 개입 없이 구동 모터로만 주행하는 ‘EV모드’로 주행 시 뛰어난 실내 정숙성까지 확보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

현대차는 싼타페 하이브리드를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캘리그래피’ 세 가지 트림으로 운영하며 판매가격은 익스클루시브 3557만~3607만원 프레스티지 3811만~3861만원, 캘리그래피 4271~4321만원 범위에서 책정할 예정이다.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10.25인치 내비게이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레인센서 ▲자외선 차단 전면유리 등 고객 선호가 높은 품목을 기본화하고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휠과 타이어를 적용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선택품목으로 운영한다.
싼타페 하이브리드 인테리어.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싼타페 하이브리드 인테리어.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프레스티지 트림은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충돌방지 보조(RCCA) ▲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을 기본 적용해 탑승객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한다.

캘리그래피 트림은 ▲하이브리드 전용 19인치 휠·타이어 ▲프레스티지 트림과 차별화된 디자인의 전면부 그릴·후면부 차량 하부 보호판(스키드 플레이트) ▲차체 색상과 동일한 색상의 클래딩으로 고급스러운 외관을 갖췄으며 ▲현대 디지털 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220V 인버터를 기본화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싼타페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 선착순 1500명을 대상으로 폴딩 박스, 카트, 쿨링백 등 차박/캠핑에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친화적 소재의 ‘카크닉(Car+Picnic) 키트’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