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인 이상' 집회 금지 유지… 수도권 확산세 심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도심 내 집회 인원을 10인 미만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집회자유를 촉구하는 시민사회, 종교, 인권단체 기자회견’ 모습. /사진=뉴스1
서울시가 도심 내 집회 인원을 10인 미만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집회자유를 촉구하는 시민사회, 종교, 인권단체 기자회견’ 모습. /사진=뉴스1
서울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도입을 유예했다. 이에 따라 서울 도심 내 집회 인원도 10인 미만으로 유지된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을 일주일 유예한다. 서울 내 집회 허용 인원도 같은 기간 동안 9인으로 제한된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10인 이상 집회를 허용할 방침이었다. 전국에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도입에 따르기 위해서였지만 최근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631명이다. 이는 전국 발생 확진자(759명)의 83.1%다. 지역별로는 ▲서울 368명 ▲인천 29명 ▲경기 234명이다. 수도권 감염비율이 81%를 넘긴 것은 지난 3월7일 81% 이후 115일 만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