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전지로 가는 LNG 운반선?"… 삼성重, 세계 최초 개발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왼쪽)과 신명섭 DNV 영업본부장(오른쪽)이 AIP 인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왼쪽)과 신명섭 DNV 영업본부장(오른쪽)이 AIP 인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연료전지로 운항하는 LNG 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미국 블룸에너지와 공동으로 선박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Solid Oxide Fuel Cell)로 추진하는 LNG 운반선 개발에 성공하고 노르웨이·독일 선급인 DNV로부터 기본 설계 승인(AIP)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연료전지 추진 LNG 운반선은 자연 기화되는 LNG를 활용한 SOFC로 선박 추진 엔진을 대체함으로써 내연기관은 물론 오일을 이용하는 각종 장치가 필요 없는 혁신적 방식이다.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등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고 온실가스(CO2)도 크게 감축시킬 수 있어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앞서 2019년 9월 DNV로부터 연료전지 적용 원유운반선 기본설계 승인을 받은 데 이어 2020년 7월에는 블룸에너지와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에 구축한 LNG 실증설비에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글로벌 선주사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국제해사기구(IMO) 해양환경보호위원회가 2023년부터 현존선에너지효율지수(EEXI)와 탄소집약도지표(CII)를 선박에 도입하고 단계적으로 탄소배출을 줄이기로 해 친환경 선박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연료전지 추진 선박은 내연기관을 연료전지로 대체해 대기오염 물질 배출은 물론 소음·진동과 유지·보수 비용까지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신개념 선박"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선박용 연료전지 추진 시스템의 국제 표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